[반려나무 양육 가이드]눈보라 속에서 피어나는, 동백나무 키우기

조회수 11501

"

하얗게 얼어붙은 숲속에 누가 지폈나,

빨갛게 달아오른 한 떨기 숯불

"


온 세상이 고요한 겨울잠에 빠졌을 때, 홀로 붉게 피어나는 꽃이 있습니다.


눈에서 피어난 겨울꽃, 동백(冬柏)


사시사철 푸른 잎과 빠알간 꽃으로 겨울 풍경을 빛내주는 동백나무는, 18세기 문헌에 남쪽 섬사람들이 땔감으로 쓰거나, 기름을 머리에 발라 단장했다는 기록이 남아있는 대표적인 남해안 고유 수종인데요.



그런데 기후변화로 인해 한반도의 기온이 점점 높아지면서, 동백나무의 서식지가 남해안에서 중부 내륙 지방으로 점차 옮겨가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기후변화에 민감한 동백나무는 한반도의 기후변화를 탐지하는 중요한 지표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흥미로운 것은, 지구 온난화의 상징이 되어버린 동백나무를 우리가 더 잘 키워준다면, 지구 온난화를 막는데 큰 보탬이 될 수 있다는 거예요.


국립산림과학원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동백나무는 이산화탄소 흡수율이 매우 좋은 나무로, 국립산림과학원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동백나무숲이 1㏊ 당 연간 7.32t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한다고 합니다. (출처: 메디컬투데이) 



오늘을 동백나무 잘 키우는 법을 같이 배우고,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 흐드러진 꽃을 피워낼 동백이와 함께해요!




1. 햇빛이 아주 잘드는 공간을 좋아해요!


동백나무는 하루 6시간 이상 빛이 드는 환경을 가장 좋아해요. 꽃과 열매가 피어나는 나무이기 때문에 햇빛으로 많은 에너지를 얻어야 하거든요. 만약 마당에 심은 키 큰 나무라면, 종일 햇볕을 받아도 좋아할 거예요.



다만, 여름철 너무 강한 빛에는 잎이 순식간에 타버릴 수 있으니 직사광보다는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밝은 빛을 쬐어주세요. 일조량이 적은 겨울철에는 빛이 제일 잘 드는 창가나 거실, 베란다에 두고 꽃이 잘 피어날 수 있게 도와주세요.

북향이나 어둑한 공간이라 아무래도 일조량이 부족하다면, 식물 LED 등으로 빛을 보충해 줄 수 있어요. 식물 LED등에서 광합성에 필요한 파장의 빛이 나오기 때문에 꽃과 잎이 피어나는 데 도움을 준답니다. 


트리플래닛 우산 LED 식물등



2. 햇빛이 잘 드는 서늘한 베란다가 좋아요.


실내에서 자라는 동백이 겨울을 보내기 가장 좋은 온도는 1도~15도 사이로, 일반적인 아파트 베란다 환경에서도 월동이 가능하답니다. 물론 가끔 환기해 바깥공기를 쐬게 해주는 것은 필요하겠죠?


다만 20도 이상의 따뜻한 온도가 지속되는 실내에서만 지낸다면, 꽃을 틔우는 시기를 놓칠 수 있어요! 꽃봉오리가 맺힌 상태라면, 햇빛이 잘 드는 20도 이하의 서늘한 공간에서 키워주세요.


이렇게 겨울 동안 비교적 서늘한 공간에서 자라게 되면 간혹 잎이 빨갛거나 검게 변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바로 잎 속의 사포닌 성분 때문이에요. 사포닌은 저온에서 서로 뭉치는데, 이때 뭉친 사포닌 성분이 빨갛거나 까만 점으로 보입니다. 봄이 오고 날씨가 온화해지면 사포닌 성분이 다시 흩어져서 잎 색깔이 초록색으로 돌아온답니다.



노지에 심은 동백이라면, 영하로 기온이 떨어질 때 잎이 상할 수 있으니 볏짚을 모아다 흙 위로 덮어주셔야 해요. 단 전라남도와 같은 남부 지방에서는 별다른 월동 준비 없이 노지에서 겨울을 잘 날 수 있답니다. 



3. 동백꽃 필 무렵은 언제인가요?


이렇게 잘 키운 동백나무는 다른 꽃들이 모두 지고 난 겨울부터 하나둘씩 피어나, 이듬해 봄인 4월까지 아름답게 피어납니다. 지역에 따라 조금의 차이는 있지만, 동백꽃 개화는 보통 11월 말부터 4월까지로 보며, 1~2월이 절정이랍니다. 



동백나무는 따로 가지치기를 해주지 않아도 수형 자체가 예쁘게 자라나는데요, 때때로 잎이  너무 무성하면 꽃이 잘 피지 않거나 한 쪽만 필 수 있답니다. 


이럴 적당히 솎아주며 마른 잎과 가지를 정리해 주는데요, 반드시 꽃이 진 후, 내년에 피어날 꽃눈이 형성되기 전인 7월 안으로 가지치기해주셔야 해요. 잘못하다가는 내년에 필 꽃봉오리까지 잘라버릴 수 있기 때문이죠. 


4. 해안가를 닮은 촉촉한 실내를 좋아해요.



남부 지방 해안가에 줄지어 피어있는 동백나무숲을 본 적 있나요? 동백나무는 촉촉한 해안가가 고향이어서, 공중습도가 높은 환경을 유지하는 게 좋답니다. (최소 40~70%) 


특히, 꽃봉오리가 달릴 때에는 보다 세심한 습도 관리가 필요한데요. 공중습도가 낮으면 개화하지 않은 꽃봉오리가 똑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에요.


실내가 건조하면 꽃봉오리가 떨어지거나, 바깥쪽 꽃잎부터 말라버릴 수 있어요.


공중습도가 낮은 공간에서는 화분 주변에 가습기를 틀거나, 동백나무에 비닐봉지를 씌우고 분무기로 물을 분사하는 방법으로 관리할 수 있답니다. 



<비닐봉지로 꽃봉오리 피워내기>

▶준비물: 비닐봉지, 분무기, 가위



1. 비닐봉지를 나무 위부터 아래로 씌워주세요.

2. 가위로 봉지에 3~4개 정도의 숨구멍을 내주세요.



3. 분무기로 봉지 안쪽에 물을 분사해 주세요.
▪이때, 가급적 비닐봉지 표면에 물방울이 송골송골 맺히도록 뿌려주세요.
4. 봉지 아래를 가볍게 묶어주세요.
5. 물방울이 사라지면 다시 물을 뿌려주세요. 


이때, 꽃잎이 조금씩 피어나기 시작한다면 비닐봉지를 거두고 가습기나 분무기로 화분 주변의 습도를 조절해 주세요. 꽃잎에 물방울이 닿으면 까맣게 멍이 들 수 있거든요. 


입을 꾹 다문 꽃봉오리 상태에서(좌), 꽃잎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하면(우) 봉오리에 직접 물이 닿지 않게 주의하세요!


5. 영양분을 아주 좋아해요!


동백나무는 1년 내내 바쁘게 잎과 꽃, 열매를 만들어 내는 에너자이저랍니다. 그래서 동백나무가 생장하는 시기에 맞춰, 주기적으로 영양분을 보충해 주는 것이 아주 중요하답니다.


동백나무 열매와 씨앗 © mississippi sideboard


잎이 자라는 4~5월부터, 꽃눈이 발달하는 가을철까지 2주에 1번씩 유기 성분이 포함된 액체 비료 혹은 고형비료를 뿌리면, 전반적인 생장에 도움이 된답니다. 이듬해에도 많은 꽃을 만날 수 있을 거예요! 


버블형 영양제 뉴트리버블을 사용한 동백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