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가 있는 삶,Life with Trees]자연이 주는 변화구, 아이 키우는 집의 플랜테리어

조회수 6495

안녕하세요, 개린이와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입니다. 미술을 전공하고 UI 디자이너로 오래 일하다 지금은 유튜브와 브랜드 디자인 일을 병행하고 있어요. 작은 소품으로 소소하게 집에 변화 주기를 좋아합니다. 



그리고 반려식물은 저희 집에 또 다른 활력제예요. 머무르고 싶은 집을 만들려 노력하고 있답니다. 




· Life with Trees ·
자연이 주는 변화구,
아이 키우는 집의 플랜테리어




엄마와 함께하는 자연 놀이


"

자연이 주는 소소한 변화에

감동할 수 있는 아이로 자라길 바라요.

"


코로나로 늘 집콕 신세지만, 일상 속에서 즐거움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요! 아이들과 맛있는 쿠키를 굽거나 식물의 잎을 닦고 물을 주며 놀이로 연결시키기도 해요.



집 근처 공원을 산책할 때면 청설모를 찾아다니고, 저녁 시간에 산능선 너머로 보이는 노을빛이 얼마나 예쁜지 감상하기도 해요. 자연이 주는 소소한 변화에 감동할 수 있는 아이로 자라길 바라기 때문이에요.



저희 집은 채광이 좋아 사계절을 뚜렷하게 느낄 수 있어요. 식물이 자라기에 좋은 환경인 편이랍니다. 



집은 가족이 편안하게 느끼는 걸 기본으로 하는 게 가장 좋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메탈소재의 제품보다는 우드나 라탄과 같은 자연스러운 소재로 집을 채웠어요. 빠질 수 없는 반려식물은 곳곳에 활력을 주는 요소이지요. 



우리 강아지 하늘이는 풀을 좋아하지만, 용케도 집안 식물은 건드리지 않아요! 식물을 들이게 되면 먹는 게 아니라고 늘 이야기해 줍니다. 말귀를 참 잘 알아들어서 다행이에요! :-P 냄새 맡는 건 좋아하지만요. 




반려식물 물주기 팁


"

그 강인한 생명력에

절로 겸손하게 돼요.

"



크게 두 가지 유형으로 물을 저장하는 능력이 좋은 식물과 그렇지 못한 식물을 나눠서 관리하면, 물주기 횟수라던지 습도에 대한 감이 어느 정도 오는 것 같아요. 얼마만큼 애정을 갖느냐가 식물 컨디션에 큰 역할을 하는 건 당연하지만요. 



다만 허브 같은 식물은 물주기를 조금만 게을리하면 바로 저세상에 가곤 하는데, 그런 식물은 저도 잘 못 키우는 편입니다. 



집에 제일 먼저 들였던 고무나무에게 큰 애정이 가요. 회사를 다닐 때 옆자리에 고무나무가 있었는데, 다 죽어가는 걸 포기하지 않고 물과 영양제를 주면서 살린 적이 있거든요. 그래서 고무나무를 보면 대하는 태도가 달라집니다. 무언가 가능성을 보여주는 식물로 느껴지고, 그 강인한 생명력에 절로 겸손하게 돼요.

 



"

아이를 키우는 집이라면

꼭 식물과 함께하세요.

"



쉬운 식물 하나부터 관심과 애정을 갖고 대해보세요. 내 손으로 물을 주고 분갈이해주며 식물을 이해하는 법을 터득하게 된답니다. 뭐든 시작이 어렵지만, 그 고비만 넘기면 쉬워지는 게 식물키우기 같아요.



아이를 키우는 집이라면 꼭 식물과 함께하세요. 애정을 쏟고 커가는 모습을 함께 보면서 자란 만큼 뿌듯해하고, 더불어 좋은 공기와 기운을 불어넣어 줘서 아이들에게 정말 좋거든요!

 


앞으로도 반려식물과 우리가족 모두 건강하고 빼어나게, 잘 크길 바라요!

 



Interviewed with @illysoop_
Edited by Tree Planet




- Words by Tree Planet

"많은 사람들이 식물이 주는 편안하고 싱그러운 분위기를 좋아하지만, 이내 생활이 너무 바빠서, 잘 키우는 손을 가지지 못해서, 쉽게 죽이고 말 거라는 생각에 식물 들이기를 주저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식물과 함께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려 해요.

이 글을 읽은 당신이 '사실 식물 키우기에는 대단한 조건이 필요치 않다는 것을, 식물과 함께 사는 삶은 생각보다 더 아름답다는 것'을 알아주기를. 어느 날 꽃집에 들른 당신의 손에 소담한 식물 한 그루가 들려 있기를 바라면서 말예요."




글쓴이 프로필

윤정희

늘 명랑하고 유쾌한 마음으로 인생을 걸어 나가고 싶은 에디터. 최근 나무만 보면 괜히 설레고 안아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 아무래도 짝사랑에 빠진 것이 아닌가 고심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