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나무]식물로 친해지는 시간, 트리플래닛 팩토리 오픈하우스 데이!

조회수 2128


"우리, 식물로 친해져요!"


냥 놀러만 와도 하루가 특별해지고, 식물에 대한 지식이 차곡차곡 쌓이는 이곳은 어디일까요?


다양한 반려나무를 기르는 부모님이 만나 서로의 양육 경험을 공유하고, 자연친화적인 삶의 가치를 나누는 이곳, 바로 트리플래닛 팩토리입니다. :-D  더 많은 사람들이 일상에서 숲과 연결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트리플래닛 팩토리 오픈하우스 데이가 시작되었어요.


7월 한 달 주말 간 팩토리에서는 어떤 일들이 일어났는지, 또 이 글을 읽는 당신과 앞으로 어떤 시간들을 만들어가고 싶은지, 우리 함께 반려나무 입양매니저를 따라가 볼까요?


더 쉽게 반려나무를 만날 수 있도록

트리플래닛 팩토리 오픈하우스 데이는 매주 토요일에 열리고 있어요. ‘팩토리 오픈하우스 데이'에 방문하시면 모든 반려나무를 온라인 대비 최대 50% 저렴한 가격에 입양해가실 수 있는데요, 온라인 입양 시 소요되는 포장비와 배송비 단가를 제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반려나무를 만나실 수 있도록 노력했답니다.


좀 더 쉽고 재미있게 반려나무를 만날 수 있도록 준비한 시간과 공간에서 당신을 기다릴게요.

또 트리플래닛 상품기획자가 농원에서 직접 골라 데려와 오직 오프라인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히든 나무를 '착한 가격'에 만날 수 있는 이벤트와, 오후 7시 이후엔 전 상품 추가 할인(10%)이 적용되는 ‘해피아워' 이벤트도 상시 진행하고 있으니 토요일 밤의 팩토리는 꼭 한번 들러봐야겠죠? :P


내 손으로 직접 분갈이해볼 수 있도록

팩토리에선 반려나무 입양뿐 아니라, 입양매니저에게 식물 기르기에 대해 궁금했던 모든 것들을 직접 물어보고 상담받을 수도 있어요. 또 혼자 하기 어려웠던 가지치기나 분갈이 방법도 배워갈 수 있고, 심지어는 함께 모여 배우는 시간을 가질 수도 있답니다!


매월 1회 내 손으로 토분에 분갈이한 반려나무를 입양해가는 분갈이 클래스를 운영하고 있거든요. 이미 분갈이되어있는 나무가 아닌, 원하는 수형의 나무와 토분을 직접 골라 분갈이해 가져갈 수 있기 때문에 참여하신 분들이 더욱 좋아하셨던 것 같아요. 




"수업 들어보니까 그동안 제가 키웠던 아이들이
왜 그렇게 죽었는지 짐작할 수 있게 됐어요."


클래스는 소수의 인원이 모여 1:1 상담을 받으며 진행되기 때문에, 초심자가 듣기에도 부담이 없을 만큼 차근차근, 자세하게 진행된답니다. 분갈이 클래스는 앞으로도 조금씩 테마를 바꿔가며 정기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니 평소 식물 키우기 기본기를 다지고 싶었던 분들께 수강을 추천드릴게요!



자연친화적 문화를 함께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트리플래닛 팩토리가 정식으로 문을 연지 이제 반 년이 채 안 되었어요. 공사를 시작하면서부터 이곳을 궁금해하시던 많은 지역 주민분들께도 제대로 소개되지 않은 채 달려왔던 지난 시간이었죠. 


팩토리에서는 갓 시작해 자리를 잡아가는 오픈하우스 데이를 꾸준히 운영하면서 분갈이 클래스 이외에도 자연친화적인 삶을 주제로 다양한 클래스를 확장하여 운영해나가려 해요. 이곳에서 환경 영화도 함께 감상하고, 자연에 대해 이야기 나누고, 함께 토론하는 문화의 공간을 만들어나갈 예정이랍니다.




"오픈 시간에 맞춰 부지런 떨었더니
너무도 큰 선물을 받고 가네요!"


오픈하우스 데이에 방문하신 어떤 고객님이 남겨주신 고마운 말씀이에요. 트리플래닛 팩토리는 그리 번화가에 있지도, 그리 크지도 않은 소박한 공간이지만 이것 하나만은 확실해요. 바로 식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인 곳이라는 사실이에요. 


어떤 대상을 귀히 여기는 마음 앞에서는 나이도, 국적도, 성별도, 종교도 모두 무관한 것 같아요. 어떤 대상을 순수하게 좋아하는 마음으로 모인 그 자체가 열정이고, 이야깃거리고, 사랑이니까요.  부디 식물을 사랑하는 여러분께 트리플래닛 팩토리가 그 아름다운 마음을 나눌 수 있는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트리플래닛 팩토리 가는 길

서울지하철 5호선 마장역 4번출구에서 도보로 3분 직진, 카페 인더매스 마장점 바로 옆 건물에 위치하고 있어요!


트리플래닛 팩토리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로 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