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테리어]치유의 에너지로 가득한 미술가의 플랜테리어


· Life with Trees ·
치유의 에너지로 가득한
미술가의 플랜테리어





안녕하세요? 두 아이를 키우며 집 꾸미기와 요리, 패션 등 여러 분야에 관심이 많고, 아름다운 것들을 좋아하는 주부입니다. 

학원과 문화센터에서는 아이들 미술을 가르치고 있어요.

 늘 바쁜 일상이지만 이젠 아이들이 좀 커서 일을 하면서도 나름 저만의 시간을 즐기고 있답니다. 해 보고 싶었던 것도 배워가면서요.                    


저는 자연스러운 스타일과 분위기를 좋아해요. 

딱히 좋아하는 스타일이나 분위기를 정해 놓친 않지만, 때와 장소에 맞는다면, 그리고 과하지 않다면 좋은 것 같아요. 


"
커가는 모습들이 예쁘고
기특하다고 해야 할까요?
"



동백, 벤자민, 율마, 홍콩야자, 코로키아, 수국, 호야, 스투키, 선인장, 다육이, 탈란드시아, 행잉플랜트 등 서른 그루 정도의 식물을 키우고 있어요.

다들 예쁘고 하나하나 사연이 있지만 벤자민에게는 특별히 정이 가요. 

우리 가족과 오래 함께한 식물이기도 해서요. 한 번은 잎에 벌레가 생겨 나무도 고생하고 저도 얼마나 신경을 썼던지... 

안되나보다 했던 늦봄에 다시 새잎이 나더라고요. 그런 우여곡절 끝에 지금까지 잘 자라주고 있답니다. 



부모님이 식물 키우는 걸 좋아하셔서 어릴 때 화훼단지를 많이도 따라 다녔어요. 

커가는 모습이 예쁘고 기특하다고 해야 할까요? 저에겐 또 하나의 힐링입니다.



인위적이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모습은 어디에 두어도 모든 것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요. 



 다만 식물의 특성을 알고 집안 곳곳에 적절히 두면 좋을 듯해요. 

빛을 좋아하는 정도, 습한 곳과 건조한 곳, 바람이 잘 드는 곳과 아닌 곳을요. 

시작은 키우기 까다로운 아이보다 잎보기가 좋은 관엽식물로 시작하면 좀 쉽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요즘은 허브 종류도 많이 키우는데, 요리할 때 따서 데코나 재료로 활용하시는 것도 식물을 생활에서 가까이하는 법 중 하나인 것 같아요. 


"
하나의 생명체가 제 보살핌으로
잎이 나고, 꽃이 피고, 키가 자라는 모든 과정이 
제게 위안을 줍니다.
"



하나의 작은 생명체가 제 보살핌으로 잎이 나고, 꽃이 피고, 키가 자라는 모든 과정이 신기하고 뿌듯하고 기특해요. 

제게 위안과 행복감을, 그리고 자신감도 준답니다. 그래서 그 매력에 점점 더 빠지게 되네요.



살아가는 데 있어 구체적인 꿈이나 목표는 없어요. 물론 너무나도 중요한 것이지만요. 

가까운 미래의 작은 계획들을 실천해 가며, 저는 그냥 천천히, 제 자리에서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싶어요. 

물론 틈틈이 제가 좋아하는 일들을 놓치지 않고 해보면서 말이에요. :-)




Interviewed with @my_life0302
Edited by
Tree Planet




Words by Tree Planet
"많은 사람들이 식물이 주는 편안하고 싱그러운 분위기를 좋아하지만, 이내 생활이 너무 바빠서, 잘 키우는 손을 가지지 못해서, 쉽게 죽이고 말 거라는 생각에 식물 들이기를 주저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식물과 함께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려 해요.

이 글을 읽은 당신이 '사실 식물 키우기에는 대단한 조건이 필요치 않다는 것을, 식물과 함께 사는 삶은 생각보다 더 아름답다는 것'을 알아주기를. 어느 날 꽃집에 들른 당신의 손에 소담한 식물 한 그루가 들려 있기를 바라면서 말예요."




글쓴이 프로

윤정희

늘 명랑하고 유쾌한 마음으로 인생을 걸어 나가고 싶은 에디터.
최근 나무만 보면 괜히 설레고 안아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 
아무래도 짝사랑에 빠진 것이 아닌가 고심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