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나무]우리 아이 동생으로 반려나무 입양했어요!

조회수 2561


"숲은 가르치는 게 아니라,
아이와 함께 느끼는 것."

-레이첼 카슨


숲에서 뛰노는 우리 아이의 얼굴은
얼마나 해맑던가요?


아이의 매일 매일이 초록빛으로 물들 수 있는
작은 숲을 입양해 보세요.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을 톡톡 깨우고
우리 아이의 변함없는 동생이 되어줄
아기 반려나무 한 그루를 소개합니다.





"안녕! 꼼꼬마,
잘 잤어?"

서울에서 다섯 살 난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
강한나 씨(34, 여)와 아들 서준이는,
최근 반려나무 두 그루를 입양했어요.


"나무에게 이름을 붙이고
예쁘다고 쓰다듬어 주더라고요."


반려나무 입양 키트에 들어있는 미니어처로 상상력을 펼쳐요


"서준이는 낯을 가리고 말수도 없는 편인데, 처음 만난 식물에게는 금세 말을 걸고 이름을
붙여주더라고요. 또 나무 하나에는 열심히 일하는 엄마, 아빠를 미니어처로, 다른 나무에는
할머니 집이라며 자기만의 세계관을 만들고 애착을 형성하는 모습이 너무 신기했어요."
- 서준 엄마 강한나 씨(34, 여)


 반려나무 입양가족의 실제 후기 사진 - 아이와 아기 반려나무는 참 잘 어울려요.





반려나무를 입양하면, 아이 이름이 숲 현판에 새겨집니다


배송정보 내 받으시는 분의 이름을 아이의 이름으로 적으시면, 아이 이름이 각인됩니다.


반려나무 입양 비용은,
숲을 만드는 데 사용됩니다. 

연내 서울 및 수도권 내 숲이 가장 필요한 곳에
우리 모두의 숲을 조성하고,
반려나무를 입양하신 모든 분의 이름을
숲 현판에 각인할 거예요.


4~5월엔 반려나무 입양비용으로 조성될 숲의
나무심기 행사에 초대해 드리며,
분갈이클래스, 숲으로의 모험 등 다양한
활동 소식을 보내드려요.
 아이의 일상을 초록빛으로 물들여 보세요.


나무심기 행사에 참여한 반려나무 입양가족


어쩌면 작은 나무 한 그루가,
우리 아이의 매일을 바꿀 수 있답니다.
초록초록한 미래를 우리 아이
스스로가 만들어갈 수 있도록,
이번 식목일에 아이에게
나무를 심는 경험을 선물해주세요. 

오늘, 반려나무를 우리 아이의 동생으로 입양하고
아이 마음속에 잠들어 있는
생명 사랑의 본능을 톡톡 깨워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