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테리어]자연의 사이클에 귀 기울이며 시골에 집 짓고 사는 가족 이야기

안녕하세요, 저는 양평에서 작은 집을 짓고 남편과 딸아이, 고양이 두 마리, 삽살개와 함께 살고 있는 박희영이라고 합니다.


재택근무를 하면서 초등학교 5학년 딸아이의 엄마로, 삽살개와 당뇨를 앓고 있는 고양이 집사로 매일매일이 바쁘게 돌아가고 있어요. 그나마 한가을이라 마당 가드닝에 드는 수고는 좀 덜해졌네요. 몇 주 전만 해도 매일매일 물 주는 게 일이었는데 말이죠.




· Life with Trees ·


자연의 사이클에 귀 기울이며
시골에 집 짓고 사는 가족 이야기



즐거웠던 3개월간의 내 집 짓기




"2평짜리 마당이라도 좋았어요."


집을 지은 지 벌써 만 7년이 지났네요. 쭉 서울에 살던 저는 늘 마당 있는 집에 대한 로망이 있었던 거 같아요. 생각이 행동으로 옮겨지게 된 건 아이가 태어나고 난 후였고요. 그땐 막연하게 2평짜리 마당이라도 좋으니 나무 사포질도 할 수 있고, 눈이나 비가 오는 날엔 나가서 즐길 수 있고, 집 안에 사는 초록이들도 가끔은 비와 바람을 느낄 수 있으면 좋겠다 하는 생각이었어요.

그러다 남편이 출장 중 우연히 조성 중인 목조주택 단지를 방문했고, 동영상으로 찍어서 가져왔어요. 참! 마침 그때 지인이 집 짓기와 관련된 책도 선물해 주셨어요. 운명은 그렇게 시작되었던 거죠.


그때부터 인터넷 서핑을 시작하고 조성 중인 주택단지들을 주말마다 돌아보기 시작했어요. 용인, 파주, 일산, 동탄, 양평 등 막 시작되는 단지들을 둘러보았죠. 그러다 양평 단지에 갔는데 보러 간 첫날 편안한 느낌이었달까요, 여기다 싶더라고요. 앞에 남한강이 흐르고 뒤에는 산이 있었어요. 도시보다는 완벽한 자연 속에서 살고 싶었던 제게 딱 맞는 곳이었죠.


결정하는 데 오래 걸리지 않았던 것 같아요. 기초부터 완공까지 3개월이면 되는 목조주택의 건축과정은 매력적이었어요. 보통 사람들이 집 한 번 지으면 10년은 늙는다는데, 저 역시 그런 아찔한 순간들이 중간중간 있었지만 재미가 훨씬 컸어요. 인테리어며 집 외부 창문 하나하나까지 제가 직접 고를 수 있다는 과정이 정말 즐거웠거든요.


집을 짓고 싶으면서도 아직 망설이는 분들께 제가 해드리고 싶은 말이 있다면, 일단 전세든 월세든 주택에 먼저 살아보시라는 거예요. 사시면서 그 지역의 어떤 곳이 라이프스타일에 맞는지 보시고, 주택의 형태와 설계를 구체적으로 그려보실 수 있을 것 같아요. 물론 전세로 살아보시다 "아, 이건 아니다. 다시 아파트로 가야겠다." 하실 수도 있겠지만요.


계절마다 마음을 흔드는 작은 마당


"노오란 산수유 꽃이 피죠.
그럼 시작인 거예요."


봄은 식물 쇼핑 욕구가 가장 큰 계절이에요. 실제로 지출도 많고요. 4월이 되면 마을 친구들이랑 양재 화훼 단지에 가서 이것저것 일년초 아이들을 가득 실어와요. 그것도 모자라 거의 매주 양평 동네 꽃 시장도 들락날락하고요.

저희 집 작은 마당에서 제일 먼저 만날 수 있는 꽃은 스노우드랍이에요. 그러고 나서 노오란 산수유 꽃이 피죠. 그럼 시작인 거예요.
달큼한 매화꽃이 이어 피고 마당 앞에 차폐용으로 심어놓은 조팝나무들과 2층 키만큼 훌쩍 큰 왕벚이 동시에 꽃을 피워요. 온 마당이 달큼하고 하얀 꽃들로 가득해요.


여름으로 넘어가면서 장미들이 1년 중 가장 화려한 모습을 뽐내요. 오른쪽 벽에 기대어 심은 독일 장미 안젤라가 벽면 가득 핑크빛 꽃을 피워내고, 데이비드 오스틴 장미인 골든 셀러브레이션, 펫 오스틴, 크리스티나, 스트로베리힐이 만개해요. 그러면 저와 딸은 호사로운 장미 놀이를 해요. 떨어진 꽃잎은 목욕물에 넣고, 지인에게 장미로 작은 꽃다발을 만들어 선물하기도 하고, 꽃송이만 잘라 이것저것 만들어보기도 하고요.





"마당은 작은데 계절마다 마음이 흔들리네요."


장미가 잦아들면 여름이 오는데 가드너에게는 가장 힘든 계절이에요. 더위와 장마, 그리고 강한 햇빛이 마당 식물들을 힘들게 하거든요. 거의 매일 물을 줘야 해서 물 주는 게 가장 큰 일이에요. 벌레들은 창궐하고 가지치기도 자주 해줘야 하고요. 물론 그 와중에도 한창 피어나는 다알리아와 다른 꽃들 덕분에 가드너의 고생과 상관없이 마당은 이쁜 때지만요.


가을이 되면 일단 물을 매일 줘도 되지 않으니 좀 편해져요. 이제는 단풍이 들기 시작하죠. 화살나무, 벚나무, 조팝나무 모두 붉게 물들고 뒷마당에 심은 키 큰 자작나무는 노란 물이 들어요. 꽃이 가득한 봄도 좋지만 단풍 가득한 분위기 있는 가을의 마당도 정말 근사해요. 이 단풍잎마저 떨어지면 다음 해를 기약하며 거름을 주죠. 모든 나무에 듬뿍듬뿍 거름을 주고, 추위에 약한 아이들은 볏짚 허리띠도 매달아주고요.


사실 겨울이 제일 편해요. 마당에는 전혀 손대지 않아도 되니까요. 나무 위에 쌓이는 눈들을 감상만 하면 됩니다.


봄이 되면 서부해당화 같은 꽃이 예쁜 나무를 들이고 싶고, 여름이 되면 배롱나무를 심어볼까 싶고, 가을이 되면 단풍나무를 심고 싶어져요. 마당은 작은데 계절마다 마음이 흔들리네요. 





"거창히 말하자면
지구와 가까워진 기분이에요."


서울 살 때는 주말이나 휴일에 어딘가 놀러나가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양평으로 이사 온 후로는 그런 생각 없이 그냥 집에서 즐기면 돼서 좋아요. 마당에는 삽살개 밤이도 있고 햇빛과 바람을 느끼며 앉을 수 있는 데크도 있고, 물놀이를 하거나 모닥불을 피우며 불멍을 할 수도 있죠.

특히 아이가 이곳에서 크며 눈에 담은 하늘과 숲, 나무, 꽃들 그리고 계절이 변하는 모습들을 생각하면 이보다 더 좋은 교육이 있을까 싶답니다.


자연과, 더 거창히 말하자면 지구와 가까워진 기분이에요. 작은 정원이 생긴 이후로 자연과 날씨에 굉장히 민감해졌어요. 언제 입춘이 오는지, 첫 서리는 언제 내리는지, 언제 거름을 주고 전정을 해야 하는지 자연의 사이클에 더 귀 기울이게 되는 것 같아요.


체코의 작가 카렐 차페크의 인간은 손바닥만 한 정원이라도 가져야 한다. 우리가 무엇을 딛고 있는지 알기 위해선 작은 화단 하나는 가꾸며 살아야 한다.’라는 말에 전적으로 공감해요.


남편하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눠요. 미래엔 지금과 같은 주택단지보다 더 호젓한 곳으로 집을 지어 이사 가고 싶은 생각도 있어요. 이미 머릿속에는 과실수 구역, 장미 구역, 수국 구역, 허브 구역 등 이리저리 나눠 밭떼기로 꽃을 듬뿍 심어보고 싶은 생각이 가득해요. 이 생각이 실현될지, 이곳에서 계속 살지 아니면 다시 도시로 갈지 모르겠지만, 어디서든 식물들과 함께이고 싶어요.





Interviewed with @heehuii    #간장이네


Edited by Tree Planet




- Words by Tree Planet
"많은 사람들이 식물이 주는 편안하고 싱그러운 분위기를 좋아하지만, 이내 생활이 너무 바빠서, 잘 키우는 손을 가지지 못해서, 쉽게 죽이고 말 거라는 생각에 식물 들이기를 주저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식물과 함께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려 해요.

이 글을 읽은 당신이 '사실 식물 키우기에는 대단한 조건이 필요치 않다는 것을, 식물과 함께 사는 삶은 생각보다 더 아름답다는 것'을 알아주기를. 어느 날 꽃집에 들른 당신의 손에 소담한 식물 한 그루가 들려 있기를 바라면서 말예요."




글쓴이 프로

윤정희

늘 명랑하고 유쾌한 마음으로 인생을 걸어 나가고 싶은 에디터.

최근 나무만 보면 괜히 설레고 안아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 아무래도 짝사랑에 빠진 것이 아닌가 고심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