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테리어]나만을 위한 작은 홈 카페, 생기를 주는 플랜테리어

조회수 4209



· Life with Trees ·


나만을 위한 작은 홈 카페, 
생기를 주는 플랜테리어




안녕하세요인테리어와 커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맛있는 커피가 있는 예쁜 카페를 구경 다니는 걸 좋아해요

올해 초부터는 가죽 공방에서 직접 가방을 만들고 있답니다.


플랜테리어가 가져다준 생기

"식물이 집안에 주는 생기가 아주 마음에 들어
식물을 하나둘 들이게 되었어요."



저는 특히 집을 꾸밀 때, 플랜테리어를 빼놓지 않고 하는 편이에요. 

집에 반려식물이 있을 때와 없을 때 분위기가 크게 달라지더라고요

식물이 집안에 주는 생기가 아주 마음에 들어 계속 식물을 하나둘 들이게 되었어요. 



원래 블랙과 화이트로 집 인테리어를 시작했는데인테리어 유행이 바뀌면서 현재는 화이트와 우드 바탕에 라탄이나 식물로 포인트를 주고 있어요

전체적으로 화이트가 기본 바탕이다 보니 작은 가구나 소품들만 바뀌어도 색다른 느낌이 들어서 좋은 것 같아요


평소에 카페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집도 그런 느낌을 주고 싶어서 곳곳에 테이블이나 소품이 많은 편이에요. 저만을 위한 카페도 제가 너무나 좋아하는 공간이지만, 요즘은 제 방 침실이 그렇게 좋더라고요집안 공간 하나를 꾸밀 때에도 침구나 조명 등 하나하나 신경을 써서 그런지 더 애착이 가게 되는 것 같아요.


반려식물과 함께하는 우리 집


"식물은 어디에 두어도
정말 제 역할을 톡톡히 하더라고요."



딱히 특별한 팁도 필요 없을 정도로식물은 어디에 두어도 정말 제 역할을 톡톡히 하더라고요

그래서 어떤 식물을 고르느냐가 가장 중요한 게 아닐까 싶어요



반려식물과 함께하는 것이 처음이신 분이라면 일단 손이 많이 가지 않는 아이로 시작해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크게 힘들이지 않고도 잘 크는 모습을 보면 기특해서 기분이 얼마나 좋아지는지 몰라요

그러다가 점차 키우기 좀 더 어려운 아이와도 함께 지내보세요

생각하셨던 것보다 훨씬 더 큰 행복을 느끼실 수 있을 거예요.


속상하지만, 저도 사실 관리를 잘하지 못해서 떠나보낸 식물이 꽤 많아요. 아레카야자를 굉장히 좋아해서 집에 들였었는데정말 키우기가 쉽지 않더라고요무려 3번을 들였다 보냈다 하다가 결국 포기하게 된 아이였어요.



그래도 그런 경험들을 통해 반려식물에게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되었어요

그래서 이제는 하루에 30분이라도 문을 열어놓고 있는 편이에요

어쩌면 귀찮고 신경 써야 하는 일이 더 생기는 거긴 하지만, 아이들이 쑥쑥 잘 자랄수록 집안에도 생기가 돌 테니까요.



거창한 꿈은 아니지만, 앞으로도 지금처럼 제가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자유롭고 행복하게 살고픈 마음이에요

참, 기회가 된다면 예쁜 아레카야자는 꼭 잘 키워보고 싶네요.




Interviewed with @jjeong.0125


Edited by Tree Planet




- Words by Tree Planet
"많은 사람들이 식물이 주는 편안하고 싱그러운 분위기를 좋아하지만, 이내 생활이 너무 바빠서, 잘 키우는 손을 가지지 못해서, 쉽게 죽이고 말 거라는 생각에 식물 들이기를 주저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식물과 함께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려 해요.

이 글을 읽은 당신이 '사실 식물 키우기에는 대단한 조건이 필요치 않다는 것을, 식물과 함께 사는 삶은 생각보다 더 아름답다는 것'을 알아주기를. 어느 날 꽃집에 들른 당신의 손에 소담한 식물 한 그루가 들려 있기를 바라면서 말예요."




글쓴이 프로

정지윤

무더운 여름우연히 만난 반려나무가 좋아
함께할 앞으로의 계절을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