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가 있는 삶,Life with Trees]신혼부터 태교까지, 도시에 사는 가드너의 식물 일상

조회수 5775

안녕하세요, 저는 도시에 사는 가드너 '그린엔스'입니다. 결혼하고 남편과 함께 식물을 키우는 재미를 느끼고 하나씩 들이기 시작한 식물들이 어느새 거실을 가득 채우게 되었어요. 

관상용 식물들도 많지만 과일 먹고 남은 씨앗도 심어보고, 꽃 시장에서 구매한 모종도 심으면서 다양한 식물 식구를 꾸리고 있답니다. 

최근에는 소중한 아이를 갖게 되어서 회사의 배려로 재택근무를 하게 되었어요. 덕분에 집에서 식물 태교와 식멍을 하며 즐거운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어요. 


· Life with Trees ·
신혼부터 태교까지,
도시에 사는 가드너의 식물 일상


식물과 맞이하는 토요일 아침

"

가장 눈이 가는 식물은

역시 오래 키운 식물들인거 같아요.

"

특별히 몇 종의 식물을 키우는지 세어보진 않았지만 대략 20여 종의 관엽식물과 다육이를 키우고 있어요.

저희 집엔 희귀식물도 몇 가지 있지만, 그래도 가장 눈이 가는 식물은 역시 오래 키운 식물들인 거 같아요. 특히 2년째 키우고 있는 몬스테라가 저희 집 큰 형님이면서 보물 1호랍니다. 

바쁜 한주를 끝내고 토요일 아침에 일어나면 제일 먼저 식물들에게 물을 줘요. 샤워도 시키고 시원하게 물을 주고 나서 잎에서 반짝반짝 윤기가 나는 모습을 볼 때 제일 행복한 것 같아요. 


식물 똥손이 금손 남편을 만나

"

둘이 함께 돌본다는 즐거움

"

원래 식물만 키우면 다 죽이는 똥손인데 금손인 남편과 결혼하면서 식물 키우는 법을 알게 되었어요. 남편이 식물들을 조심스럽게 살피며 물을 주고 케어하는 모습이 너무 신기해서 따라 했는데, 그때부터 재미를 느꼈던 것 같아요. 둘이 함께 돌본다는 즐거움 덕분에 식물들을 건강히 키워올 수 있었어요. 

식물 키우기 왕초보라면, 단연코 몬스테라를 추천하고 싶어요. 병충해도 거의 없고 성장 속도도 빨라서 매일매일 달라지는 모습을 보면 뿌듯하고 재미있게 키울 수 있을 거예요. 


"

하루를 마무리하며

식물 친구들에게 인사해 보세요.

"

하루를 마무리하면서 식물 친구들에게 인사해 보세요. 오늘 하루는 어떻게 보냈는지, 기분은 좋았는지, 외롭지 않았는지 말 걸어보세요. 그러다 보면 자연스럽게 식물의 변화가 눈에 보이면서 싱그러운 초록색 덕분에 하루의 피로가 풀리는 경험을 하실 수 있을 거예요. 

앞으로도 저처럼 초록이를 사랑하시는 분들과 함께, 매일 초록으로 행복해지는 일상을 공유하며 살고 싶어요. 


Interviewed with @green_ens
Edited by Tree Planet



- Words by Tree Planet

"많은 사람들이 식물이 주는 편안하고 싱그러운 분위기를 좋아하지만, 이내 생활이 너무 바빠서, 잘 키우는 손을 가지지 못해서, 쉽게 죽이고 말 거라는 생각에 식물 들이기를 주저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식물과 함께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려 해요.

이 글을 읽은 당신이 '사실 식물 키우기에는 대단한 조건이 필요치 않다는 것을, 식물과 함께 사는 삶은 생각보다 더 아름답다는 것'을 알아주기를. 어느 날 꽃집에 들른 당신의 손에 소담한 식물 한 그루가 들려 있기를 바라면서 말예요."




글쓴이 프로필

윤정희

늘 명랑하고 유쾌한 마음으로 인생을 걸어 나가고 싶은 에디터. 최근 나무만 보면 괜히 설레고 안아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 아무래도 짝사랑에 빠진 것이 아닌가 고심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