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테리어]식물을 사랑하는 베이스 연주자의 플랜테리어


· Life with Trees · 
식물을 사랑하는 베이스
연주자의 플랜테리어




안녕하세요이랑이라고 합니다

디어클라우드라는 밴드에서 베이스를 연주하고, ‘식물이랑이라는 이름으로 빅이슈에서  달에  번씩 식물 이야기를 연재하고 있어요



어느덧 가을이 깊어져 온도와 습도가 뚝뚝 떨어지고 있어서 요즘은 같이 사는 식물들을 보살피는 데 더욱 신경 쓰고 있어요. 

낮에는  집안 식물을 볕에 내놓고, 밤에는 다시  안으로 들여 가습기와 공기 순환기를 틀어가며 식물 집사 역할로 바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답니다.


식물 죽이기가 일상이던 스무 살

"
어쩜 키울수록 하나하나 다 예뻐 보이는지
그림자마저 귀여워요.
"



스무 살 때 자취를 시작했어요. 

꽃집 앞을 지나다 마음에 드는 식물이 있으면 쉽게 들이고,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죽이는 것을 반복했었어요. 

정말 생명력이 끈질긴 한 둘을 제외하고는 다들 제 손에서 죽어 나갔지요.



그때 이후로 예쁜 아이들과 더 오래오래 함께하고 싶은 마음에 조금씩 식물 공부를 시작했고, 나에게 맞는 식물을 고심해서 들이면서 각 식물에 맞는 관리를 시작하게 되었답니다.



식물을 본격적으로 들이게 된 데에는 미세먼지에 대한 스트레스도 꽤 크게 자리 잡고 있어요

어디선가 집안 면적의 10% 이상을 식물로 채우면 공기의 질이 높아져 건강에 이롭다는 글을 읽었거든요. 

실제로 반려식물 덕분에 더 쾌적한 공기에서 살 수 있게 되어서 정말 고마워요. 보통의 인테리어 소품으로는 기대할 수 없는 효과겠지요.


나는 어떤 식물과 어울리는 사람일까?

"
좋아하는 것을 제때 주면
온 집안 공기를 기쁘게 만들어 줄 거예요.
"


식물 키우기가 처음인 분들이라면 보기에 예쁜 식물보다 기르기 쉬운 식물부터 시작하시기를 권해드리고 싶어요.

너무 어려운 아이부터 시작했다가 금방 시들면 속상하니까요.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제때 주기만 한다면 금방 자라나서 온 집안 공기를 기쁘게 만들어 줄 거예요.



또 우리 집에 빛이 어떻게 들어오는지, 나는 어떤 사람인지 한 번 돌아보시고 자신과 잘 맞는 반려식물을 찾아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식물을 놓고 싶은 자리가 식물이 살아가기에 부족함이 없는 자리인지도 고민해보시고 결정하세요.


늦은 밤, 나를 기다리는 친구들


"
나를 기다리는 식물 덕에
이 집이 더 내 집 같다는 기분이 들어요.
"



처음 식물에 정신없이 빠져들던 시절엔 식물이 주는 안정이 너무 좋았어요. 

종일 고생하고 밤늦게 집에 돌아오면, 나를 기다리는 식물 덕에  더 내 집 같다는 기분이 들어요. 

그럴 때마다 식물에게 고맙다는 마음이 들더군요.



앞으로도 계속 여러 반려나무와 함께 즐겁게 지내면서 동식물을 아끼고 지구에  피해를 주 않고 살아가려고 해요

음악도 식물도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게 가꾸어 나가고 싶어요.




Interviewed with @nap717
Edited by Tree Planet




- Words by Tree Planet
"많은 사람들이 식물이 주는 편안하고 싱그러운 분위기를 좋아하지만, 이내 생활이 너무 바빠서, 잘 키우는 손을 가지지 못해서, 쉽게 죽이고 말 거라는 생각에 식물 들이기를 주저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식물과 함께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려 해요.

이 글을 읽은 당신이 '사실 식물 키우기에는 대단한 조건이 필요치 않다는 것을, 식물과 함께 사는 삶은 생각보다 더 아름답다는 것'을 알아주기를. 어느 날 꽃집에 들른 당신의 손에 소담한 식물 한 그루가 들려 있기를 바라면서 말예요."




글쓴이 프로

정지윤

무더운 여름우연히 만난 반려나무가 좋아
함께할 앞으로의 계절을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