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나무 양육 가이드]여름을 좋아하는 식물, 바다 물결을 닮은 파초일엽 키우기

조회수 7477

렁이는 잔물결이 굽이치듯 올라 피는 파초일엽은, 제주 삼도에 자생했던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식물이에요. 어느 공간에나 편히 어울리는 아름다운 모습 덕분에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지만, 무분별한 채취로 인해 자생지에서는 절멸되어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의 신세가 되었어요. 현재는 자생지에 인공적으로 복원된 개체 몇 포기만 자라고 있다 전해집니다. 

다행이도 파초일엽은 한 포기에서 만들어지는 포자의 수가 대단히 많기 때문에 삼도가 잘 보호되어 나무가 우거지고 습기 많은 숲이 되면 다시 번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해요. 복원사업이 진행된 덕에 이제는 실내 식물로도 어렵지 않게 만나볼 수 있지만, 삼도에 다시 푸르르게 우거질 날까지 많은 관심이 필요한 이 식물, 어떻게 건강히 키울 수 있을지 함께 알아볼까요? 


1. 나무 그늘 아래의 옅은 빛을 좋아해요.


곱슬곱슬 주름지게 자라나는 잎은 파초일엽의 매력 중 하나지만, 한여름 뙤약볕처럼 강한 직사광선을 쐬면 이 잎이 더 주름지면서 노랗게 변해 상하고 만답니다. 그러니 강한 빛은 절대 금물! 이라는 걸 잊지 마세요. 

수풀이 우거진 환경에서 태어나 자랐기 때문에 나무 그늘 아래처럼 적당히 그늘이 드리워진 옅은 빛 정도면 충분합니다. 빛이 강하게 드는 창가라면 얇은 커튼을 쳐주시는 게 좋고, 밝은 그늘에서 키우시면 됩니다. 


/


2. 촉촉한 환경이 좋아요.

제주 섬도라는 고향 환경에서 알 수 있듯이, 파초일엽은 덥고 습한 여름철 기후와 잘 맞아요. 집에서 높은 습도를 유지하기가 쉽진 않지만, 겉흙이 말랐을 때 물을 흠뻑 주고 생각날 때마다 공중에 분무해주면 큰 도움이 됩니다. 실내가 건조해지는 가을·겨울철엔 주변에 가습기를 틀어두거나, 물에 적신 조약돌을 두는 것도 방법이에요. 

이렇듯 여름을 좋아하는 파초일엽, 겨울에는 어떨까요? 당연히 추위를 싫어해 낮은 온도에는 식물이 얼어버릴 수 있어요. 온도가 13도 이하로 떨어지는 늦가을 무렵부터는 꼭 실내로 들여 키워 주세요. 파초일엽은 증산작용(식물체 속의 물이 수증기가 되어 잎의 기공을 통해 밖으로 나오는 현상)이 활발한 식물이기 때문에 실내에 두시면 가습 효과까지 덤으로 얻을 수 있답니다! 


/


3. 봄에는 액체비료를 주세요.

식물의 성장 욕구가 활발한 봄에 적절한 시비(비료 주기)를 통해 더 건강하게 키울 수 있어요. 봄부터 여름까지 2~3주에 한 번씩 비료를 주세요. 촉촉한 걸 좋아하는 파초일엽인 만큼 비료는 액체 형태를 선택하면 좋겠죠? 

다만 비료 주기가 처음이신 분들이 액체 형태의 비료를 선택할 경우, 과한 양을 줄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비료란 무작정 많이 준다고 좋은 것이 아니고, 과하게 투여할 경우 오히려 잎에 반점이 생기고 아플 수 있답니다. 아래 포스트를 통해 적절한 시비법을 먼저 공부해 봐요! 

포스트 확인하기

분갈이는 어떨까요? 파초일엽은 뿌리가 발달하는 식물이 아니라 나무나 벽에 기생하여 자랄 수도 있는 착생식물이기 때문에 잦은 분갈이가 필요치 않아요. 2~3년 주기로 두고, 화분보다 식물체가 많이 커졌을 때 더 큰 화분으로 이사시켜주시면 됩니다. 


자라는 환경이 통풍이 되지 않으면서 너무 따뜻하고 건조할 경우 응애가 생길 수 있고, 새로 들인 식물을 통해 개각충에 옮을 수 있어요. 아래는 각 경우에 대한 대처 방법이랍니다. 미리 아비스가 겪을 수 있는 병에 대해 공부하고, 준비된 엄마, 아빠가 되어보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