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가 있는 삶,Life with Trees]반려식물과 동물이 함께 살아요! 시공 없이 분위기 나는 플랜테리어

조회수 5568

안녕하세요, 저는 듬직한 남편 그리고 귀여운 강아지 두 마리와 신혼을 즐기고 있는 결혼 3년 차 주부입니다. 


요즘 제 가장 큰 행복은 아침 일찍 일어나 출근하는 남편을 배웅한 뒤, 노래를 들으며 식물들에게 물을 주는 시간이에요. 덕분에 식물이 하나 둘 늘고 있죠. 또 맛있는 음식을 예쁘게 플레이팅해 사진을 남기기도 합니다. 


· Life with Trees ·
반려식물과 동물이 함께 살아요!
시공 없이 분위기 나는 플랜테리어


cozy, modern, vintage


"

제 삶에는 언제나 식물과 꽃이 함께 하고 있네요.

"

이 집에 이사 온지는 2년 차인데요, 오래 살 집이 아니었기 때문에 따로 인테리어는 하지 않고 들어왔어요. 그래서 깔끔한 벽지만 보고 바로 ok 했죠. 제가 평소 좋아하는 집의 분위기는 cozy, modern, vintage에요. 베이지, 우드, 화이트를 가장 사랑하고요.

이사 오면서 일을 그만두게 되었는데 갑자기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다 보니 어색하더라고요. 그래서 반려식물과 동물을 키우기 시작했어요.

본가에서 엄마가 식물을 정말 다양하게 많이 키우고 계세요. 어린 시절부터 항상 엄마와 식물에 물을 함께 주었고, 제 대학교 전공은 화훼디자인과랍니다. 결혼을 하고 내 집을 처음으로 꾸미게 되면서 어린 시절 경험이 많이 반영된 것 같아요. 엄마가 집에 놀러 오시는 날에는 식물 이야기를 많이 나눠요. 그러고 보니 제 삶에는 언제나 식물과 꽃이 함께 하고 있네요. 


식물이랑 함께 놀기

"

때로는 식물들의 자리를 바꿔주는 것도 정말 재밌어요!

"

예전에는 그냥 우후죽순으로 식물을 데려왔지만, 요즘은 집 분위기에 맞춰 어디에 둘 지, 화분 색감은 어울릴지 등을 고려해 데려오고 있어요. 때로는 식물들의 자리를 바꿔주는 것도 정말 재밌어요! 그러다 더 예쁘게 배치되는 날엔 하루 종일 기분이 좋아요. 식물을 키우기 어렵다는 이유로 멀리하시는 분들도 많지만, 요즘은 조화도 정말 예쁘니 그렇게 시작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요즘 제가 제일 애정하는 식물은 립살리스쇼우에요. 행잉식물은 처음 키워보는데, 관리도 어렵지 않고 이 아이만으로 존재감이 엄청나요! 

햇빛이 들어오는 시간 식물들을 모아서 햇빛을 보여주세요. 매일이 아니어도 좋아요. 이렇게라도 한 번 더 나의 식물들을 눈여겨 볼 수 있으면 좋은 것 같아요. 


"

기다림의 미학을 알려준 것 같아요.

"

아침에 눈을 뜨면 식물에 물을 주며 하루를 시작해요. 성격이 급한 제가 식물들을 키우면서 마음의 여유가 많아졌다고 남편이 늘 말해줘요. 식물은 한 번에 자라지 않거든요. 제게 기다림의 미학을 알려준 것 같아요.

지금처럼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지내길 바랍니다. 초록들과 함께요. 언제까지 식물과 함께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오래도록 함께 행복하고 싶어요. 식물이 주는 행복은 생각보다 굉장하거든요! 


Interviewed with @seoyooon_
Edited by Tree Planet



- Words by Tree Planet

"많은 사람들이 식물이 주는 편안하고 싱그러운 분위기를 좋아하지만, 이내 생활이 너무 바빠서, 잘 키우는 손을 가지지 못해서, 쉽게 죽이고 말 거라는 생각에 식물 들이기를 주저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식물과 함께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려 해요.

이 글을 읽은 당신이 '사실 식물 키우기에는 대단한 조건이 필요치 않다는 것을, 식물과 함께 사는 삶은 생각보다 더 아름답다는 것'을 알아주기를. 어느 날 꽃집에 들른 당신의 손에 소담한 식물 한 그루가 들려 있기를 바라면서 말예요."




글쓴이 프로필

윤정희

늘 명랑하고 유쾌한 마음으로 인생을 걸어 나가고 싶은 에디터. 최근 나무만 보면 괜히 설레고 안아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 아무래도 짝사랑에 빠진 것이 아닌가 고심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