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다양성 연구실][Remember Me Story 05.] 먼 옛날 남해의 얼을 담다, 왕후박나무

조회수 4527

나무도 휴식하는 계절인 겨울. 잎이 다 떨어진 나무의 황량한 모습에 마음이 쓸쓸해진 적이 있으셨나요? 나무들에게도 내년을 준비할 시간은 주어야겠지만, 가끔은 푸른 잎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곤 하는데요. 


이런 우리의 마음을 아는 걸까요? 언제나 푸르른 모습으로 남아있는 상록수들이 존재하지요. 여러 상록수 중 오늘은 남해에 있는 한 유명한 나무를 소개하려 해요. 암암리에 이름이 불리더니, 어느새 해시태그까지 생긴 나무인데요. 


이제는 남해군에 가면 가 볼 만한 명소, 아니, 볼 만한 식물로 이야기되는 친구. 리멤버 미 스토리의 다섯 번째 주인공, 왕후박나무를 소개할게요.



후박나무의 돌연변이


왕후박나무는 후박나무의 돌연변이에요. 다른 후박나무들보다 더 넓은 잎을 가지고 있어 넓은잎후박나무라고 얘기하기도 합니다. 


돌연변이라고 하는 이유는, 이 나무가 아직 별개의 종으로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인데요. 아래 사진처럼 잎 크기가 약간 차이 나는 것 외에는 왕후박나무와 후박나무의 식생이 거의 같기 때문이죠.


 

왕후박나무(좌)와 후박나무(우)의 잎 ⓒ문화재청


왕후박나무는 녹나무과의 상록교목으로, 4계절 내내 푸르른 나무입니다.  그 키 또한 매우 큰데요. 서식지의 상황이 맞는다면 무려 20m까지도 자랄 수 있다고 해요! 


5,  6월에 녹색 꽃이 피고, 그 이듬해의 7월에 검게 익은 열매가 달려요. 이렇게 익은 열매는 여러 새의 먹이가 되는데, 이중엔 멸종위기 종에 속하는 새들도 있어요.. 후박나무의 수가 줄어들면 이러한 멸종위기 새들 역시 위험에 빠지게 됩니다.


후박나무는 아직 멸종 위기종은 아니지만, 지구온난화가 심화됨에 따라 조금씩 위험해지기 시작했어요. 따라서 IUCN에서는 약관심종(LC)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왕후박나무의 경우 변종이라는 것을 고려한다면, 그 수가 많지 않기 때문에 더욱 신경 쓸 필요가 있어요.  



고목에 담긴 남해의 역사


조금은 의문이 드시는 분도 있을 거예요. 별개의 종도 아닌데, 왕후박나무가 왜 이렇게 유명하다는 걸까요? 


그렇게 된 이유는 남해 창선도에 위치한 왕후박나무의 역할이 큽니다. 왕후박나무를 검색하면 바로 창선도가 나올 정도로, 창선도의 왕후박나무는 매우 유명해요! 


남해 창선도 왕후박나무 ⓒ트리플래닛


사진을 보니 엄청난 크기죠? 무려 500년이 넘게 살아와 쉽사리 범접할 수 없는 크기는 이 나무를 유명할 수밖에 없게 만들었는데요. 거기다가 이순신 장군과 연관이 있다는 점은 그 유명세를 더욱 키웠죠.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 중 창선도에 들렸을 때, 병사들과 함께 쉬어간 나무가 이 왕후박나무로 알려져 있습니다. 매우 큰 크기의 나무인 만큼 수많은 병사가 쉬어갈 그늘이 만들어진 것이죠.


이러한 역사 외에도, 창선도의 마을 사람들은 이 나무를 신성하게 여겨 매년 마을의 평안과 성공적인 고기잡이를 위한 제사를 지내고 있다고 해요. 


오랜 세월 동안 남해의 역사와 함께 자라온 만큼, 창선도 왕후박나무는 생물학적으로는 물론 민속적이나 문화적으로도 보존 가치가 높은데요. 실제로 문화재청에서 이 나무를 천연기념물로 지정했답니다.


통상 천연기념물이 문화재청이 아닌 산림청에서 진행하는 걸 감안하였을 때, 이러한 여러 가치를 인정받았다는 증거로 보아도 좋겠죠?



천연기념물의 위용

남해 창선도 왕후박나무 ⓒ트리플래닛


생물학적 가치뿐만 아니라, 문화재로서의 가치도 높은 왕후박나무! 트리플래닛에서는 작년 9월에 실제로 왕후박나무를 보기 위해 답사를 다녀왔어요. 


과연 보호수답게 그 위용이 엄청났는데요. 무척 큰 크기에 놀랐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네요. 


나무가 막 씨앗들을 떨구는 때여서 땅에 떨어진 씨앗들도 가끔 볼 수 있었는데요. 이 왕후박나무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기 때문에, 탐나더라도 씨앗을 함부로 주우면 안 돼요! 문화재보호법에 의해서 처벌받을 수 있으니까요!



넓은 잎만큼 퍼져나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트리플래닛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왕후박나무의 후손을 직접 키워볼 수 있다면, 무척이나 인상 깊은 경험이겠죠?  


앞서 말했듯 천연기념물을 개인의 마음대로 기를 순 없어요. 하지만 학술적 목적이나 후계목 육성 등을 위한 사업을 진행하려 할 경우, 별도의 허가를 받은 후에 해당 식물의 종자를 채취할 수 있는데요. 


현재 트리플래닛에서도 허가를 받고 왕후박나무를 키우려고 계획하는 중이에요. 만약 허가 받는 데 성공한다면, 왕후박나무 또한 다른 식물들과 마찬가지로 교실 숲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만나보도록 할 예정이랍니다. 


남해에서만 자라던 나무가 학생들에게, 그리고 여러분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트리플래닛의 여정을 응원해주길 바랄게요!




왕후박나무, 가치가 부여된 식물은 절대 멸종하지 않아요.

왕후박나무는 조경적 가치와 생태학적 가치가 높지만, 수가 많지 않아요. 그 때문에 국내 여러 기관에서 보존을 위해 노력하고 있어요. 하지만 기관의 노력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이랍니다! 우리가 의미를 부여한 물건을 기억하듯, 왕후박나무라는 이름과 식물의 모습을 기억해주세요. 여러분의 작은 사랑이 식물을 지키는 가장 강력한 힘이랍니다.


ⓒ 문화재청



Remember Machilus thunbergii var. obovata Nakai, 왕후박나무






트리플래닛은 Remember Me 캠페인을 통해 자생식물과 멸종위기 식물의 가치를 알리고 있습니다.

더 많은 멸종위기 자생식물들이 궁금하다면 아래 로고를 클릭해주세요!





사진 출처

문화재청-부안 격포리 후박나무 군락,문화재청-남해 창선도 왕후박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