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나무]찬물에는 식물도 깜짝 놀라요! 아기 목욕법과 같은 물주기법

조회수 3618


"나의 꿈이 하나 있다면
한 여름날 하얀 눈을 보는 일"

- 노래 <한 여름날의 꿈> 중에서,


몇 해 전 인기 있었던 한 가요는 이런 가사로 시작한다. 겨울이면 죽게 될 여인에 대한 슬프고도 아름다운 노랫말인데, 죽음의 이별을 피하고자 여름에 하얀 눈을 보는 기적을 바란다는 것이다. 이처럼 30℃를 웃도는 한여름에 눈이 내린다는 것은 낭만적인 상상으로나 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실제로 한여름에 눈이 내린다면 무슨 일이 생길지 생각해 보았는가짧고 얇은 옷을 입고 다니는 사람 중에는 감기에 걸리거나 동상을 입는 일이 생길 것이며 농작물도 피해를 보는 등 많은 이상이 발생할 것이다마냥 낭만스럽지만은 않은 상황인 것이다.



· A Gardener's Tree ·


찬물에는 식물도 깜짝 놀라요!
아기 목욕법과 같은 물주기법



급격한 환경의 변화는 살아있는 생물에게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물론 잠깐의 노출은 일시적 놀라움만 줄뿐 큰 상처를 주지는 못하지만 지속된다면 문제가 될 것이다.


야외 정원처럼 바깥에서 자라는 식물은 겨울이 되기 전 잎을 떨구거나 겨울 휴면에 들며 추운 겨울을 준비하고 대응해 나간다. 그 때문에 겨울의 찬 날씨에도 잘 버텨 이듬해 새로운 싹을 틔우고 살아간다나름대로 삶의 요령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트리플래닛이 제안하는 실내 반려식물 ©트리플래닛

하지만 우리가 실내에서 키우는 관엽식물이나 다육식물 등은 대부분 열대지방이 고향으로 추위를 접해보지 못했다. 그렇기에 겨울에도 따뜻한 실내에서 키워야 잘 살아갈 수 있다. 이런 아이들이 추위에 노출되면 어떨까? 그 시간이 짧다 하더라도 방심해서는 안 된다. 심한 경우 죽음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너무 찬 물은 양분 흡수를 방해.

물론 차가운 물을 준다고 해서 식물이 갑자기 죽거나 잎이 시들지는 않는다.


©트리플래닛

하지만 잎에 누런 반점이 생기거나 잎이 말려 떨어지기 시작한다면 한번 생각해 볼 일이다심하게 차가운 물이 잎에 닿으면 엽록소가 파괴되어 반점 형태로 변하게 되고, 토양에 찬 물이 스며 온도가 내려가면 토양 속 일부 양분의 흡수가 방해를 받아 대사활동 기능을 저해하는 것이다새로 난 잎이나 어린 식물은 그 피해가 더 심할 수도 있다.


아기 목욕물과 같은 온도로.

©트리플래닛

따라서, 겨울철 따뜻한 실내에서 자라는 식물에게 주는 물은 대부분 차가울 수 있기에 온수를 약간 섞어서 주거나 따뜻한 실내에 하루 정도 두었다가 주는 것이 좋다뜨거운 물도 마찬가지로 좋지 않다식물에게 가장 좋은 물의 온도는 자라는 주위 기온과 비슷한 그즈음이다.




사람도 갑작스럽게 차갑거나 뜨거운 것이 닿으며 놀라기 마련이다. 차갑거나 뜨거운 것이 장시간 닿으면 동상이나 화상을 입을 수 있다.


©트리플래닛

어린 아기를 목욕시킬 때를 생각해보자조금이라도 차갑거나 뜨거우면 울거나 나오려 할 것이다그래서 우리 어머니들은 손을 넣어보고 적당한 온도를 맞추려고 노력한다식물도 우리 사람과 같다. 그러니 놀라지 않도록 적당한 온도의 물을 주는 것이 식물에게도 가장 편안한 일인 것이다.

물론 찬물이나 더운물을 몇 번 줬다고 식물이 죽지는 않는다하지만 소중한 반려식물을 계속 건강히 키우고 싶다면, 물줄 때의 온도 역시 신경 써야 할 부분 중의 하나가 될 것이다.







글쓴이 프로

원창오

고려대학교 환경생태공학과에서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평강식물원에서 식물원 조성과 관리를 시작하였으며 국립생태원 식물관리연구실을 거쳐 지금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의 식물양묘실 실장으로 근무하면서 건강한 식물을 생산하기 위한 연구와 관리를 해나가고 있다. 최근 「한국정원식물 A-Z」를 공동 발간하기도 하였다.




편집자 프로

윤정희

늘 명랑하고 유쾌한 마음으로 인생을 걸어나가고 싶은 에디터.

최근 나무만 보면 괜히 설레고 안아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 아무래도 짝사랑에 빠진 것이 아닌가 고심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