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테리어]그림에 담아낸 경이로운 자연과 소박한 즐거움

조회수 2060

안녕하세요. 계남(kyenam)입니다. 여행과 일상에서 만난 경이로운 자연과 소박한 즐거움을 그리고 있어요. 세상 구경을 즐기고, 그림을 그리고, 그 그림으로 만든 아트상품 샵 ‘토도비엔’도 운영하고 있답니다.

<함께하는 마음> ©계남작가

봄이 찾아온 만큼 집 근처 한강에 자전거를 타고 나가거나 산책을 즐기고 있어요. 햇살을 맞을 수 있을 때 한적한 곳을 거닐며 새로 얼굴을 내민 꽃과 나무들을 만나고 있죠. 골목마다 예쁜 꽃들이 피어나 자꾸만 발길을 멈추게 하네요.


<봄날의 고양이> ©계남작가



· Life with Trees ·


그림에 담아낸 경이로운 자연과
소박한 즐거움



"발 딛는 곳마다 자연의 위대함이 커다란 감동으로 다가와
저절로 그림을 그리게 했어요."


그림은 어려서부터 좋아했지만, 진지하게 생각하기 시작한 건 호주 여행을 하면서부터였어요. 광활한 지평선과 붉은 땅, 키 큰 나무가 가득한 숲, 형광 빛 산호가 살아있는 바다, 쏟아질 듯 황홀한 은하수가 있는 하늘, 거짓말처럼 자연스럽게 내 눈앞에 있는 동물들을 만났어요. 발 딛는 곳마다 자연의 위대함이 커다란 감동으로 다가와 저절로 그림을 그리게 했고 평생 그림을 그리며 살고 싶다는 결심을 하게 되었죠.


<라마 인 원더랜드> ©계남작가

저는 산책을 나가면 ‘예쁘다’라는 말을 달고 살아요. 나무도 예쁘고, 꽃도 예쁘고 지나가는 고양이가 있으면 “야옹~” 인사를 하고 새소리가 나면 무슨 새일까 두리번거리며 궁금해한답니다.


<맹그로브 숲> ©계남작가

특히 남미에서 만났던 라마, 비쿠냐와 스리랑카 대왕고래와의 만남은 정말 신비로웠어요. 멕시코에서는 망그로브 숲 사이를 들어갔었는데, 갖가지 새가 나무마다 집을 짓고 모여 살고 있었죠. 수많은 열대 나무와 릴리꽃 사이에서 갖가지 새의 합창하는 듯한 소리를 들을 때, 그때의 신비롭고 황홀한 느낌이 아직도 생생해요.


<가족> ©계남작가

여행에서는 마음이 더 열리잖아요. 눈을 마주치고 손을 흔드는 것이 그 시작이고 서로의 언어는 몰라도 손짓, 발짓, 그림으로 함께 웃으면서 이야기를 나누는 게 소소한 행복이 되죠.


<닭을 샀어요> ©계남작가

인디오 여인의 그을린 피부색, 예쁘게 딴 머리, 꽃과 동물 패턴의 전통의상 역시 저를 사로잡아요. 의상은 지역별로 달라서 동네마다 자기만의 스타일이 있는데 어떤 곳은 남자들도 화려한 꽃무늬로 된 옷을 입고 있답니다. 그런 사람들을 만나면 옷뿐 아니라 존재 자체가 아름답다 여겨져요.


하늘과 땅의 기운이 전해지는 요가


"그림으로 하는 요가라고나 할까요?"


<숲 속 요가> ©계남작가

새벽에 일어나 오름에 올랐어요. 그 입구에서 숲에서 두 손을 모으며 인사를 했죠. "따뜻한 눈으로 너희를 바라볼게, 나에게 싱싱한 기운을 주렴."


<초록빛 마음, 푸른 마음> ©계남작가

바람이 부는 정상에서 간단한 요가와 명상을 했어요. 눈을 감은 채 자연 속에서 동작을 취하니 하늘과 땅의 기운이 전해지는 듯 고요하고 평화로워졌답니다.


<이야기 하고픈 나무> ©계남작가

사방으로 막힌 실내 공간과는 확실히 다른 힘이 있었어요. 요가는 몸과 마음을 달래고 평온하게 만들잖아요. 그걸 초록빛 숲에서 한다면 상상만으로도 자연이 주는 순수함과 푸르름이 몸속에 들어와 정화되는 것 같아요. 도시에 살면서 자연 속에서 요가를 하기는 쉽지 않지만 그림으로는 얼마든지 상상할 수 있잖아요. 그림으로 하는 요가라고나 할까요. :-)




"가장 나다운 모습으로 자연스럽게 흘러가고 싶어요."


종종 멍하니 화분들 앞에 앉아 있어요. 함께 마주 보고 있는 느낌으로 말이에요. 잘 크고 있는지 아픈 데는 없는지 살펴주는데 보는 것만으로도 이유 없이 편안함을 느껴요.


몬스테라에서 새순이 돋아 커다란 잎이 되어가는 과정을 지켜보거나 기둥선인장, 만세선인장 새끼가 뾰족뾰족 올라오는 걸 발견하면 귀엽고 대견하기까지 한답니다. 하루는 몬스테라 화분에 새싹이 났는데 알고 보니 무심코 뱉어 놓았던 금귤인 거 있죠. 자라나는 생명과 함께하는 기쁨을 늘 느끼고 있어요.


자연이 주는 위안이 분명 있는 것 같아요. 햇살에 반짝이는 강물하늘 위로 날아가는 새들바람에 흔들대는 나무들계절마다 다르게 피어나는 꽃들 그리고 수많은 잡초까지 모두 저에게 평온한 에너지를 준답니다그 속에서 마음이 정화됨을 느껴요우리 또한 자연의 일부라서 그런 게 아닐까요?


환경적으로는 최대한 자연과 더 가까이 살고 싶어요그리고 가장 나다운 모습으로 자연스럽게 흘러가고 싶어요존 레논이 노래로 사람들의 마음에 평화를 심어준 것처럼 저의 그림과 창작물이 따뜻하고 평화로운 에너지가 되어 곳곳에 퍼져나갔으면 하는 소망이 있어요.





Interviewed with @kyenamtree


Edited by
Tree Planet




- Words by Tree Planet
"많은 사람들이 식물이 주는 편안하고 싱그러운 분위기를 좋아하지만, 이내 생활이 너무 바빠서, 잘 키우는 손을 가지지 못해서, 쉽게 죽이고 말 거라는 생각에 식물 들이기를 주저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식물과 함께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려 해요.

이 글을 읽은 당신이 '사실 식물 키우기에는 대단한 조건이 필요치 않다는 것을, 식물과 함께 사는 삶은 생각보다 더 아름답다는 것'을 알아주기를. 어느 날 꽃집에 들른 당신의 손에 소담한 식물 한 그루가 들려 있기를 바라면서 말예요."




글쓴이 프로

윤정희

늘 명랑하고 유쾌한 마음으로 인생을 걸어 나가고 싶은 에디터.

최근 나무만 보면 괜히 설레고 안아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 아무래도 짝사랑에 빠진 것이 아닌가 고심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