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테리어]라탄과 식물, 사랑이 만들어 낸 휴양지 같은 집


안녕하세요반갑습니다저와 같은 듯 다른 한 살 연상 남편과 결혼한 2년 차 늦깎이 새댁 이혜인이라고 합니다.



남편의 작은 카페에 일손이 부족할 때면 나가서 일도 하고요

그렇지 않을 때에는 주로 집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 

홈스타일링홈 쿡, 홈 카페에 관심이 많은데, 최근에는 라탄 클래스 초급을 마쳤답니다. 





· Life with Trees ·
라탄과 식물, 사랑이 만들어 낸
휴양지 같은 집




제가 생각하는 집은 휴식과 직결돼요. 오고 싶고오면 편안한 집이요. 

그렇게 휴식이 있는 집을 생각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휴양지 생각이 났어요. 

우린 보통 휴식이 필요하면 휴양지로 여행을 떠나니까, 우리 집 자체가 휴양지 같으면 참 좋겠다 싶었지요.



제가 야자나무를 무척 사랑해요.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고 설레요.


라탄만큼 휴양지 무드를 낼 수 있는 소품은 없잖아요? 

게다가 식물과 함께 두었을 때, 더더욱 빛을 발하는 것 같아요이런 걸 두고 요즘 찰떡이라는 표현을 쓰죠완전 찰떡 템이에요. 

잘 어울리는 친구들끼리 함께 두니까 자연스레 조화가 이뤄지나 봐요. 자연스럽기에 억지로 꾸며낸 것보다 멋스럽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조금씩 배워가는 식물 양육법

"

예쁘다고 무조건 들이지는 마세요.

"


저는 사실 식물 킬러에요. 다행히 남편이 식물을 잘 돌봐줘요. 아침저녁으로 시간 내서 하나하나 들여다보고 애정을 가지고 대하더라고요. 제게서는 절대 찾아볼 수 없는 진득한 면을 가졌죠.

그래도 요즘 침실에 있는 친구들은 제 담당이어서 일주일에 한 번씩 꼭 물을 주고 있어요. 조금씩 배워가는 중이라고 할까요?



식물은 그 존재 자체로 다른 아이템을 돋보이게 해주는 것 같아요

무심한 듯 툭 바닥에 놓아도행잉 식물을 걸어두어도 다 멋지잖아요. 

다만 처음 식물을 들이시는 분에게 하고 싶은 말은, 쁘다고 무조건 들이지는 마시라는 거예요. 키우기 쉬운 친구를 먼저 하나씩 들이시면서 쉬이 키우시면 자신감도 붙고 관심도 생겨서 다음 식물을 들이실 때 어려움이 줄어드실 거예요.

(제가 무턱대고 예뻐서 데려온 아이들이 저희 집 조건과 맞지 않아 무지개다리를 건넌 경험이 좀 있답니다.)



보기만 해도 설레는 야자나무
"
물주는 날이면 모든 식물이 베란다로 나가요.
식물 없는 저희 집을 보면, 정말 삭막해요.
"


남편과 처음 만나던 날꽃보다 식물이 더 좋고 야자나무를 좋아한다는 제 말을 새겨듣고는 꽃다발 대신 아레카야자 화분을 차에 싣고 왔더라고요. 처음 만난 날 받은 식물이에요, 하하. 

추억이 있는 식물이라 그런지 제 마음에는 조금 특별하네요.



모든 식물을 혼자 관리하기 힘들다면, 가족 구성원과 담당구역을 나누거나 담당 식물을 맡아 관리하는 방법도 좋은 것 같아요. 

저는 침실에 있는 식물을, 남편은(저보다 훨씬 잘하니까그 외의 식물들을 관리하니 훨씬 수월한 것 같더라고요. 



비가 오거나물을 주는 날이면 집안의 식물들이 모두 베란다로 나가요. 그럼 식물 없는 저희 집을 보게 되죠

그때 "정말 삭막하구나"를 느껴요.



작은 초록이가 우리에게 주는 정서적 힘은 생각 그 이상인 것 같아요식물과 가까이하면 보는 그 자체로 마음의 안정을 얻어요

차분해지죠말솜씨가 없어서 제 느낌을 온전히 표현하진 못하지만 식물을 대할 때면 완악했던 마음도 풀어지고, 안정을 찾는답니다. 

꼭 집에 식물을 들이시라고 권하고 싶어요.



맛있는 음식 먹고, 좋아하는 음악 듣고, 읽고 싶은 책도 읽으며 뒹굴뒹굴하는, 그렇게 편하게 쉬고 다음날 충전된 에너지를 가득 안고 나갈 수 있는 그런 집을 지키는 제가 되고 싶어요.



또 가족이나 지인 역시 편히 쉬고 갈 수 있는 곳이었으면 좋겠어요. 언제나 내어 줄 수 있는 마음을 가진 저희 부부가 되기를 바라고요

언젠가 작은 마당과 데크가 있는 집으로 이사를 간다면, 식물과 동물이 어우러져 사는 집을 꾸며서 매일 사랑하는 사람들을 초대하고 싶습니다.





Interviewed with @hyein2ee
Edited by Tree Planet




- Words by Tree Planet
"많은 사람들이 식물이 주는 편안하고 싱그러운 분위기를 좋아하지만, 이내 생활이 너무 바빠서, 잘 키우는 손을 가지지 못해서, 쉽게 죽이고 말 거라는 생각에 식물 들이기를 주저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식물과 함께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려 해요.

이 글을 읽은 당신이 '사실 식물 키우기에는 대단한 조건이 필요치 않다는 것을, 식물과 함께 사는 삶은 생각보다 더 아름답다는 것'을 알아주기를. 어느 날 꽃집에 들른 당신의 손에 소담한 식물 한 그루가 들려 있기를 바라면서 말예요."




글쓴이 프로

윤정희

늘 명랑하고 유쾌한 마음으로 인생을 걸어 나가고 싶은 에디터. 최근 나무만 보면 괜히 설레고 안아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 아무래도 짝사랑에 빠진 것이 아닌가 고심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