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나무 양육 방법]미세먼지 먹는 슈퍼스타, 블루스타 고사리 키우기


"
미세먼지 먹는 슈퍼스타,
블루스타 고사리
"



오묘한 파스텔블루 색의 잎을 가져 ‘블루스타’라는 이름을 가지게 된 블루스타 고사리. 

길게 늘어지고 갈라진 잎이 참 아름다운데요. 

빛이 적게 들어오는 곳에서 잘 자라고, 독특한 분위기에 비해 키우기 쉬운 편이다 보니, 식물 키우기 초보나 고사리 애호가들에게 점차 사랑받고 있는, 그야말로 라이징 스타랍니다!



거기에 미세먼지 정화 효과까지 있어 도저히 키우지 않고는 베길 수 없는 이 매력둥이 고사리! 

반려식물을 잘 키우기 위해서는 먼저 아이의 고향 환경을 살펴봐주는 게 첫 번째 일이라는 것, 이제 잘 아시죠? 

한가로운 오늘, 주말의 여유로움과 잘 어울리는 블루스타 고사리 양육법을 함께 배워봐요!


1. 어둡고 습한 곳이 좋아요.

남아메리카의 열대지방과 따뜻한 북아메리카 남부지역이 고향인 블루스타 고사리는, 따뜻하고 어두우며 습한 환경을 좋아한답니다. 

특히 큰 나무 그늘 아래에서 다른 나무에 붙어 자라거나 바위 틈새에서 자라기 때문에 많은 빛을 필요로 하지 않아요. 

다만 빛을 보지 못한 만큼 촉촉하고 습한 환경을 좋아하죠.



그래서 블루스타 고사리는 빛이 잘 들지 않고 비교적 습한 북향에서 키워주시면 딱이랍니다. 

다른 식물들이 살기 어려운 욕실이나 주방도 블루스타 고사리에게는 잘 어울리는 환경이에요. 

자주 분무를 해 줄 수 있다면 거실도 괜찮지만, 강한 빛을 많이 받는 경우 이렇게 잎 끝이 타버릴 수 있으니 유의해 주세요. 



블루스타 고사리가 빛을 많이 받거나 물이 부족하면, 잎 끝이 탈 수 있어요.


2. 물을 좋아해요.


열대 지방에서 태어난 아이에 습한 환경에서 자라다 보니, 역시 물을 좋아해요. 

흙이 늘 촉촉한 상태를 좋아하는데요, 그렇다고 흙이 너무 흥건하게 젖은 상태로 오래 두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답니다.

일주일에 한 번을 기본으로 두고, 중간중간 흙의 마름을 체크해가며 물을 주시면 되는데요,

겉흙이 마른 것 같으면 바로 듬뿍 주시기를 반복하면 되는데 여름엔 좀 더 자주, 겨울엔 조금 덜 주시면서 촉촉한 상태를 유지하게끔 키워 주세요.



분갈이는 자주 해줄 필요는 없고 화분에 비해 몸집이 많이 커졌다 느껴질 때 이사시켜 주시면 되는데요, 

이 땐 화분에 배수 구멍이 있는지를 꼭 확인해야 하는 거 아시죠? 

아무리 물을 좋아한다 해도 배수가 원활히 되지 않으면 뿌리는 썩어버리고 마니까요. 


아, 그리고 걸어둘 수 있는 화분에 옮겨 행잉 플랜트로 키울 수도 있답니다!



3. 반려동물엔 안전할까?

앞서 언급했듯 떠오르는 스타, 블루스타 고사리는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식물이라 고양이와 강아지 등의 반려동물에 특별히 해로운 독성을 가졌는지에 대한 정보를 찾기가 쉽지 않은 게 사실이에요. 

하지만 고사리류 자체가 반려동물에 해롭지 않다는 연구 결과와 아직 블루스타 고사리가 반려동물에 해를 끼친 사례를 찾을 수 없는 것으로 보아, 다량을 섭취하는 일만 없다면 함께 지낼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답니다.



4. "트리플래닛 소사이어티" 플친 추가

내 반려나무의 건강상태가 궁금하거나 상담을 받고 싶다면, 카카오톡에서 "트리플래닛 소사이어티"를 검색하여 플러스 친구에 추가해 주세요. 

반려나무 양육매니저가 친절하게 답변해 드린답니다. 

또 정기적으로 식물 양육 팁이나 플랜테리어 이야기, 숲의 재미있는 나무 이야기를 보내 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