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나무 양육 방법]여린 줄기 하나에서 새 생명이? 꺾꽂이(삽목)로 식물 번식시키기


어느덧 쑥쑥 자라 가지와 잎들이 풍성해진 당신의 반려식물이 새 생명을 탄생시킬 준비가 되었습니다. 

오늘은 식물 키우기의 초보자도 쉽게 할 수 있는 식물 번식법, ‘꺾꽂이’ 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 A Gardener's Tree ·
여린 줄기 하나에서 새 생명이?
꺾꽂이(삽목)로 식물 번식시키기



꺾꽂이는 말 그대로 나무를 땅에 꽂는다는 의미랍니다. 

어려운 말로 삽목(꽃다 揷, 나무 木)이라고도 하는데, 식물을 사람의 힘으로 번식시키는 방법 중 하나에요. 

동물은 일반적으로 생식세포에서만 발달하여 성체가 되는데 비하여 식물은 모든 세포에서 근본적으로 식물로 재탄생할 수 있는 능력이 있기 때문에 이러한 꺾꽂이를 할 수 있는 것이지요.

씨앗이 아닌, 식물의 줄기와 잎 만으로 번식을 할 수 있다니 정말 놀랍지 않나요? 지금부터 쉽게 따라하는 꺾꽂이 방법을 소개합니다.



꺾꽂이로 새끼를 낳은 필레아 :-)


1. 꺾꽂이 재료 준비하기

올해 자란 어린 가지(또는 잎)를 준비합니다. 

이 때 식물이 지난 몇 주 동안 건강한 상태였는지 꼭 확인해 주세요. 

건강한 어린 가지는 세포활동이 활발하기 때문에 뿌리내림이 더 좋답니다.



가지의 길이는 10~30cm 이내로 하고, 절단면을 경사지게 잘라줍니다. 

잘린 단면은 박테리아 등에 노출될 수 있기 때문에 깨끗하게 소독된 가위를 사용해주세요.



2. 꺾꽂이 모판 만들기


모판이나 화분에 흙을 넣어 준비해 주세요. 

땅에 직접 심기도 하지만 일반적으로는 화분이나 모판을 이용한답니다. 


3. 꺾꽂이하기



모판에 손질한 어린 가지를 꽂아줍니다. 가지가 여리다면 미리 구멍을 뚫어놓고 꽂아도 좋습니다.


4. 꺾꽂이 후 관리하기

가지를 꽂은 직후엔 물을 듬뿍 주세요. 

또 바로 햇빛을 보게 하지 말고, 모판을 습하게 유지시켜 줍니다.

비닐을 덮어주는 것도 좋아요. 또 추운 날에는 꺾꽂이가 건강히 되기 어려우니, 따뜻한 온도를 유지해 주는 것도 잊지 마세요! 

이렇게 1~3주 정도 지나면, 꺾꽂이로 태어난 새 생명이 뿌리를 내리기 시작할 거예요.

©Green and Vibrant


모든 식물이 다 꺾꽂이가 잘 되는 건 아니에요! 특별히 잘 되는 식물들이 있답니다.

목본: 개나리, 진달래, 철쭉, 무궁화, 포플러, 남천, 버드나무류

초본: 국화류, 바질 등의 허브류, 송엽국 등의 다육식물

식물을 키우다 보면 재미있는 일이 참 많죠?

별다른 수고로움 없이 건강하게 자라준 줄기만으로 또 하나의 생명체를 탄생시킬 수 있는 식물 키우기, 건강하고 뿌듯한 또 하루를 당신의 일상에 추가해 보세요!






글쓴이 프로

임현정

우리 꽃의 아름다움과 나무의 푸르름이 좋아 산림자원학을 전공하였다. 희귀식물 증식연구에 관심이 많고, 현재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식물양묘실에서 식물 대량증식을 연구하고 있다.




편집자 프로

윤정희

늘 명랑하고 유쾌한 마음으로 인생을 걸어나가고 싶은 에디터. 최근 나무만 보면 괜히 설레고 안아보고 싶은 마음이 들어 아무래도 짝사랑에 빠진 것이 아닌가 고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