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나무 양육 방법]새 집으로의 이사, 분갈이 방법


엄마, 집이 너무 좁아요~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 반려나무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더 큰 집을 마련해줄 생각이라면?

정확히 찾아오셨어요. 지금부터 분갈이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분갈이는 왜 하는 건가요?

분갈이를 오랫동안 하지 않으면 화분에 물이 고인 채로 흘러나가지 않아 뿌리가 썩을 수 있어요.

또 일정 시기가 지나면 흙 속의 양분이 부족해지는데, 쭉쭉 자라야 하는 나무가 기운을 잃을 수도 있지요.



그럼, 분갈이는 언제 해야 하나요?

물을 줬는데 물 빠짐이 원활하지 않을 때나, 나무의 아래 잎이 누렇게 변하거나 낙엽이 질 때, 

또는 화분 밑 구멍으로 잔뿌리가 여러 가닥 삐져나왔을 때가 분갈이를 해달라는 신호랍니다.

식물이 활발하게 생장하는 4~5월이 가장 좋은 시기이지요.


나무 지상부가 화분보다 3배 이상 커졌을 때(좌) 혹은 뿌리가 화분 밑까지 뻗었을 때(우)는 분갈이가 꼭 필요해요!



분갈이 준비물


이렇게 준비하세요 

1. 기존 화분보다 지름이 2배 큰 화분

2. 넉넉한 흙 (나무 종류에 따라 흙 종류가 달라요)

3. 반려나무 영양제

4. 작은 모종삽(손으로 해도 괜찮아요)

5. 물뿌리개 혹은 샤워기


시작하기 전 주의사항 

1. 더운 여름날, 직사광선 아래에서의 작업은 피하는 것이 좋아요. (오전 11시 이전, 오후 3시 이후 작업)

2. 나무를 옮겨심기 이틀 전, 뿌리가 마르지 않도록 물을 흠뻑 주세요.

3. 새 흙을 채워 넣을 때 손으로 꾹꾹 누르면 뿌리가 숨을 쉬지 못하니 솔솔 뿌리듯 작업해주세요.

4. 분갈이 후에는 수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물을 충분히 주고, 첫 7일은 너무 뜨거운 햇볕은 피해주세요.



STEP 1
화분을 뒤집어 옆면을 톡톡 두드리면서 반려나무를 꺼내 줍니다.

뿌리가 상하지 않도록 인내심을 갖고 빼내 주세요.

오래된 흙은 털어내고, 너무 길게 뻗은 뿌리나 뭉쳐서 밀도가 높은 잔뿌리 위주로 

전체 뿌리의 20~30% 정도를 솎아내듯이 전지해주세요.



STEP 2
분갈이용 화분에 마사토를 2cm정도 깔고,

상토를 화분 높이의 30%까지 채워주세요.


흙은 솔솔 뿌리듯이 채워주고, 뿌리 촉촉이 한 봉지를 뿌린 후

그 위로 흙을 1~2cm 정도 덮어주세요. 영양제가 뿌리에 바로 닿으면 나무 건강에 좋지 않아요.



STEP 3
반려나무를 화분 중앙에 심고,

흙을 화분 끝에서 1cm 아래까지 채워주세요.


흙을 채우는 중간 중간에 잎 튼튼이 한 봉지를 뿌려줍니다. 

역시 흙을 꾹꾹 누르면 뿌리가 숨 쉬지 못하니, 솔솔 뿌리듯이 채워주세요. (열매 주렁이 봉지는 분갈이 후 3개월 뒤에 사용해주세요.)



STEP 4
약한 수압으로 흙이 충분히 가라앉을 때까지 2~3분정도 물을 주세요.

분갈이 후 다음번 물주기부터는 저면관수(화분을 물속에 30분 이상 퐁당 담그는 방법)

방법으로 주시는 편이 흙이 완전히 젖을 수 있는 가장 정확한 방법입니다.



STEP 5
마사토를 채워 넣고, 이름표를 달아주면 이사 끝!

분갈이 후 첫 한 달은 아래쪽 잎이 낙엽 지듯 노란 빛으로 떨어질 수 있어요. 

이런 잎은 잘 떼어내주시면, 새로운 잔뿌리가 뻗어 나오면서 건강한 새잎이 나올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