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TREE]사라지는 벌들, 생태계를 지키는 밀원식물

조회수 93

"

세계 100대 작물 중 70% 이상이 꿀벌에 의한 수분으로 생산된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

"


들이 사라진다!라는 말 들어보셨나요?

몇 년 전부터 벌들이 사라지는 현상에 대해 심각성이 지속되고 있어요.
우리나라뿐만 아닌 해외에서도 일어나는 현상이라 '꿀벌 집단 실종'이라 불리기도 했고, '*벌집 군집 붕괴 현상(CCD)'으로 정의되기도 했지요.


*벌집군집붕괴현상(CCD): 한곳에 모여사는 군집(벌)이 동시다발적으로 붕괴되는 현상
 




벌이 사라지면 생태계가 파괴된다!?

유엔 식량 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세계 100대 작물 중 70% 이상이 꿀벌을 통해 수분하고 생산된다고 해요. 이러한 생태계 구조 속에서 벌들이 사라진다는 것은 양봉산업의 위기뿐만 아닌 생물다양성의 위기이자 생태계 파괴로 돌아온다는 거예요. 


무엇이 벌들을 사라지게 할까요?

전문가들은 병충해와 농약, 생태계 파괴, 이상 기후 등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발생하여 벌들이 사라진다고 말하고 있어요.

여러 가지 문제 해결 방안 중, 벌의 보호와 동시에 생물다양성을 보존하고 생태계를 회복시키는 밀원식물과 밀원수림을 소개해 드릴게요!



밀원식물, 벌들의 에너지이자 생태계 회복의 열쇠

밀원식물이란 벌에게 먹이(꽃꿀, 꽃가루 등)를 제공하는 식물을 말해요. 다시 말해 벌에게 먹이를 제공할 수 있는 꽃을 피우는 식물이라면 모두 밀원식물이라고 말할 수 있어요. 아까시나무, 진달래, 겨울이면 떠오르는 동백나무도 밀원식물이랍니다! 


아까시나무/진달래 

동백나무 / 겨울잠을 자는 벌 대신 동박새가 동백꽃의 수분을 도와요!



밀원식물로 조성하는 지속 가능한 숲

아까시나무


아까시나무는 밀원 가치가 높아 오래전부터 단일 수종으로 숲이 조성되고 벌들과 공생해왔는데요. 지구온난화로 인한 이상기후의 영향으로 개화시기가 앞당겨지면서 벌들이 그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꽃이 지면 먹이가 한 번에 사라지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요. 이건 단순히 꿀 생산량이 줄어드는 것이 아닌, 벌들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에너지원이 적어진다는 의미이거든요.

밀원식물마다 개화시기와 기간, *화밀(꽃 꿀) 량이 모두 다른데요, 개화시기가 앞당겨지는 아까시나무 대신 백합나무(개화시기 5~6월), 헛개나무(개화시기 6~7월) 등 단일 수종에 그치지 않도록 밀원수림을 조성한다면 어떨까요?


*화밀: 꽃꿀, 꽃의 꿀샘에서 분비하는 단맛의 진. - 농촌진흥청  


여러 나무의 특성을 고려해 기존 산림은 지키면서도 밀원수림을 조성하고 관리한다면, 꿀벌 보호와 동시에 생물다양성 보존, 생태계 회복에 도움을 주며 지속 가능한 숲이 될 수 있어요. 


/


트리플래닛과 함께 조성한 밀원수림


KB금융-밀원숲

KB금융과는 꿀벌 생태계 회복을 위해 홍천 지역에 헛개나무와 백합나무, 쉬나무 등의 밀원수 묘목을 심어 밀원숲을 조성하고 있어요! 



한화-태양의 숲

한화와도 산불 피해지인 경북 봉화에 숲을 조성했는데요. 국립 백두대간 수목원의 의견을 받아 탄소 흡수력이 좋고 현지 자생력이 높은 헛개나무, 돌배나무, 쉬나무 등 밀원수 묘목으로 밀원숲을 조성하였답니다! 


이 밖에도 KT&G, 고려아연, 야놀자, 현대차 등 여러 기업들과 밀원숲 조성을 위해 다같이 힘쓰고 있어요. 



"

생물다양성 보존에 함께해 주세요!

"


멸종위기에 처하는 생물이 증가할수록 이상 기후의 심각성은 깊어질 것이고, 그 영향으로 더 많은 생물이 멸종위기에 처하는 악순환이 반복될 거예요. 이는 동식물뿐만 아닌 한 지구에 어울러 살아가는 인류에게도 영향을 끼칠 거고요.

결국 생물다양성이 보존되어야 건강한 기후와 생태계가 유지된다는 건데요. 트리플래닛은 멸종위기식물의 구출과 보전을 위해 1for1 미션을 진행하고 있어요. 이 여정이 궁금하시다면 아래 배너를 클릭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