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테리어]꽃집 사장이 집에서도 화분을 20개나 기르는 이유

조회수 194

"

식물과 함께하면,

우리의 삶은 더 풍성해져요.

"


뉴요커였던 정은 씨는 10년 간의 뉴욕 생활을 정리하고 2020년 한국에 돌아와 어머니와 함께 꽃집을 운영하고 있다. 또 미국에서 생활하던 시절, 좋아했던 팝업 카드 브랜드 제품을 수입해와 국내에 판매하는 일도 함께 하고 있다. 여기에 집에서만 자그마치 스무개가 넘는 화분을 기른단다. 스밈 화분 덕분에 스무개가 넘는 화분을 기르는 일이 고되지 않는다고 말하는 정은 씨. 그녀의 삶에 식물이 더해지면서 달라진 변화에 대해 들어보았다. 



/


안녕하세요. 정은 님은 어떤 일을 하시는 분인가요?

뉴욕에서 10년 정도 살다가 2020년에 한국에 돌아와, 어머니와 함께 꽃가게를 운영하고 있어요. 제 취미가 옛날부터 귀여운 걸 보고 모으는 건데요, 카드성애자라고 할 만큼 카드를 좋아해요. 누군가에게 카드를 줘야 할 일이 생기면 3~4군데씩 다니면서 어울리는 카드를 찾아다녔어요. 카드를 펼쳐볼 때 사람들의 표정을 보는 게 저에게는 큰 기쁨이라서요(웃음). 미국에 살 때부터 좋아했던 팝업카드 브랜드가 있는데, 그 제품을 수입해 와 한국에서 판매하는 일도 하고 있어요. 저처럼 카드를 주는 기쁨을 아는 사람들이 분명히 있을 거라고 생각하거든요.  



뉴욕에서도 꽃과 관련된 일을 했나요?

아니에요. 미국에서는 비즈니스 컨설팅 회사에서 일했어요. 한국 오기 전에 일했던 회사는, 미국 시장에 진출하려는 유럽 회사들을 컨설팅하는 회사였어요. 저는 이커머스 담당이었지만 회사 규모가 작아서 웹사이트 관리부터 물류 창고 관리, 포장, 반품 등등 관련된 일을 다 했죠. 이런 경험이 있어서 큰 어려움 없이 팝업 카드를 수입해 국내에 판매하는 일을 시작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갑자기 꽃집을 열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한국에 들어오고 싶다는 생각을 늘 했어요. 가족도 친구도 다 한국에 있으니까요. 다행히 비자가 계속 나와서 미국 생활을 이어갈 수 있었죠. 코로나19로 대대적인 락다운이 되면서는 한국으로 돌아오고 싶은 맘이 더욱 간절해졌어요. 그래서 10년 생활을 정리하고 한국에 돌아왔어요. 그 즈음에 어머니께서 꽃집을 연 거예요. 꽃을 전문적으로 하셨던 분은 아닌데, 지하철역 안에 가게들이 있잖아요. 거기에 꽃집이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셨대요. 가게 자리가 나올 때를 기다리면서 꽃을 배우다가 가게 자리가 나오자마자 계약을 하셨어요. 그 시기에 제가 한국에 들어왔고, 어머니도 가게 운영은 처음이라 제가 도와드릴 수밖에 없었죠. 처음엔 정말 두 모녀가 버벅거리면서 했어요. 고맙게도 손님들이 많이 이해해주시고, 저희 가게만의 스타일을 좋아해주셔서 여전히 잘 운영하고 있답니다.


 

원래 식물을 좋아했나요?

뉴욕에서 살 때는 침대 하나 겨우 들어가는 작은 방에서 살아서 식물을 키울 여유가 없었어요. 친하게 지냈던 노부부 분이 계시는데, 한국으로 들어오기 전에는 그분들 댁에서 지냈거든요. 마당과 정원이 있는 집이었죠. 두 분이 매일 아침 일찍 일어나 키우는 꽃이나 나무들에게 물을 주고 관리하는 게 일상이었어요. 매 시기마다 다르게 피어나는 꽃들을 꺾어 집안 여기저기 꽂아두고요. 30년 넘게 키우신 매그놀리아의 꽃망울이 터졌을 때, 잊을 수가 없죠. 저도 그 집에 살면서 봄이면 같이 화훼 시장에 가서 식물들을 사 와 휑한 곳에 같이 심고, 꽃과 나무에 물을 주고 가꾸는 일을 함께 하면서 그때 처음 이런 생각을 했던 것 같아요. 식물과 가까이 하는 삶이 이렇게 좋구나, 나도 나중에 꽃과 식물을 가꾸며 살고 싶다. 쉽게 이룰 수 없는 꿈이라고 생각했는데 서울에서 그 바람대로 살고 있네요. 



꽃집을 운영해서 그런가 집에 화분이 참 많습니다.

저는 특이한 편이라고 하더라고요. 꽃집에는 화분이 많잖아요. 그걸 다 주인이 관리해야 하니까 굳이 집에서까지 화분을 두고 식물을 기르는 사람이 별로 없는 거죠. 전 꽃집에 하루 종일 매여 있는 사람이 아니라서 이렇게 배부른 소리를 할 수 있는 걸지도 모르겠어요. 집에만 화분이 20개 넘게 있는데, 두어개를  빼고는 다 스밈 화분이에요. 꽃집을 하는 사람이니까 책임 의식이 불탄다고 해야 하나, 자존심이 걸린 문제라고 해야 하나 다 잘 키우고 싶거든요(웃음). 식물 종류도 다 다르고 크기도 다 달라서 스밈 화분이 아니었다면 20개 넘게 키울 엄두를 못 냈을 것 같아요. 스밈 화분 덕분에 큰 어려움 없이 20개 넘는 화분을 잘 키우고 있어요.


 



"

스밈화분이 아니었다면,

이렇게 많은 화분을 키울 생각을 하지 못했을 거예요.

"



스밈 화분이 좋은 점이 있다면..

관리가 쉬워요. 제가 병적으로 식물의 물 양을 체크하는 습관이 있는데요. 식물마다 필요한 물량이 다 다르고 날씨마다, 계절마다 또 달라요. 그래서 일일이 식물의 상태를 확인하면서 물을 줘야 하는데, 스밈 화분은 물 양이 눈에 보니까 너무 쉽죠. 물을 너무 많이 줘서 식물을 죽이는 경우가 의외로 많은데요. 남편과 저 둘 다 식물을 좋아하거든요. 스밈 화분이 아니었으면 둘이 서로가 물을 준 줄도 모르고 물을 계속 줬다가 과습으로 죽는 화분이 많이 나왔을 것 같다는 생각도 가끔 해요.
집에서 많이 키워보니까 손님들에게 권할 때도 당당해요. 저희 꽃집 콘셉트가 일상에서 즐기는 꽃 한 송이거든요. 우리나라는 기념일이나 특별한 날, 꽃을 산다는 인식이 많은 것 같아요. 그래서 포장도 화려하고요. 그런데 저희 꽃집은 일상에서 소소하게 꽃을 즐기는 분이 많아졌으면 해서 한 송이, 두 송이 적은 양도 팔고 포장도 간소해요. 그래서 퇴근길에 나를 위한 꽃 한 송이를 사가는 단골손님들이 많죠. 그런 분들이 가끔 키우기 쉬운 화분이 없냐고 물어보세요. 꽃이 주는 기쁨을 알게 되면서 식물을 키워보고 싶다는 마음이 생기는 거죠. 키우고 싶은데 죽이면 어떡하지 하는 불안감도 동시에 느끼는 것 같아요. 그래서 주저주저 하는 분들께 스밈 화분을 권해드려요. 예전에는 흙의 상태를 보고 물을 주라고 말씀드렸는데 이제는 물의 양을 눈으로 확인하면 되니까 설명하기 저도, 기르는 분들도 편해졌죠. 권해드린 분들 중에 스밈 화분을 사서 잘 기르는 분들도 많아요. 또 식물의 수형에 따라 어울리는 화분이 조금씩 다른데, 스밈 화분은 다 잘 어울리더라고요. 판매하는 입장에서 이것 또한 큰 매력이죠.



식물이 내 삶이 들어올 때 좋은 점은 무엇인가요?

계절마다의 변화를 더 잘 느낄 수 있게 되는 것 같아요. 꽃이 피면 봄이 왔음을, 열매가 맺으면 가을이 왔음을 키우는 식물들을 통해 느낄 수 있어요. 원래 겨울은 삭막한 계절로만 생각했는데 식물을 키우다보면 꼭 그렇지만은 않구나를 느낄 수 있어요. 겉은 메말라있지만 다시 피어올 봄을 준비하는 것 같다고 해야 할까요. 이렇게 계절마다의 매력을 발견하게 되면서 제 삶도 더 풍성해지는 것 같아요. 느끼는 바도 많고요. 또 식물을 가꾸는 것 자체가 힐링이 돼죠. 먼지가 앉은 잎을 아무 생각 없이 닦다보면 마음이 편안해지고, 반질반질해진 잎을 보면서 기분이 좋아져요. 날이 좋으면 좋은 대로, 비가 오면 비가 오는 대로, 바람이 불면 바람이 부는 대로 식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많아지더라고요.


어떤 사람에게 식물을 권하고 싶은가요.

사실 식물마다 매력이 달라서 본인에게 맞는 식물을 찾으면 모두 잘 기를 수 있을 것 같은데요. 굳이 이야기해본다면 소소한 변화에도 큰 기쁨을 느끼시는 분. 반대로 마음의 여유가 없어 시시때때로 변화하는 삶에 조금은 무관심해진 분들. 식물이 보내오는 작은 변화하는 신호들이 여러분의 삶에도 큰 즐거움이 될 거라고 생각해요.





Interviewed with 박정은
Edited by Tree 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