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테리어]실용적인 가구를 만드는 목수가 실용적이지 않은 식물을 키우는 법

조회수 173

"

식물이 있어야 할 이유는 없어요.

하지만 식물이 있으면 달라져요.

"


각종 기계와 도구, 큰 원목과 합판 등의 재료, 넓은 작업대 등 잘 정돈되어 있지만 이안 씨의 작업실은 복잡하다. 이런 공간에 작업과 관계 없는 걸 두는 건 쉬운 일은 아니지만, 이안 씨는 크고 작은 화분들을 작업실에 둔다. 이유는 하나, 식물이 있는 것이 좋아서다. 단지 좋아서 들여놓은 식물들이 죽을 때마다 미안했다던 이안 씨. 그 미안함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단다.



/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목공 작업을 하는 이안입니다. 가구나 조형물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조소를 전공했는데 학교를 다닐 때 주로 나무를 활용해 작업을 했어요. 작품 외에 실용적인 걸 만들고 싶어서 가구를 제작하게 됐고, 이제는 가구를 만드는 게 주업이 되었습니다. 



원목이나 합판 같은 큰 재료뿐 아니라 크고 작은 기계와 각종 기구로 작업실이 복잡할 텐데 작업실에서 식물을 키우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작업실을 독립한 지 1년 반 정도 됐는데, 따뜻하고 아늑한 느낌이 나는 공간으로 꾸미고 싶었어요. 저에게 나무는 다른 소재들과 달리 따뜻한 느낌을 주는 소재예요. 그런 나무를 주재료로 작업하는 곳이니 작업실을 따뜻하고 아늑한 느낌으로 꾸미는 게 당연했어요. 작업실이 문래동 공장 지대에 있어서 더더욱 그랬고요. 어둡고 거칠고 삭막한 느낌의 골목을 지나 제 작업실에 들어오면 분위기가 반전이 되면서 환기가 되는 공간으로 만들고 싶었죠. 따뜻하고 아늑한 공간을 떠올렸을 때, 식물이 제일 먼저 생각났어요. 제 곁에 두는 물건으로는 나무가 가장 친한데 나무도, 식물도 자연에서 오는 존재이고 둘이 비슷하잖아요. 나무가 많은 이 공간에 식물이 있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었던 거죠.


 



"

스밈화분은 제가 만든 가구들과 결을 같이해요.

기능에 충실하고 의미 없는 디테일이 없는게 특징이죠.

"



스밈화분을 키우게 된 계기가 있다면

사실 식물을 키우려고 시도는 많이 했어요. 작업실을 여니까 주변 지인들에게 선물로 화분도 많이 받았고요. 그런데 안타깝게도 제가 관리를 잘 못 해서 몇 차례 죽였어요. 작업에 집중하다보면 물주는 일도 놓칠 때가 많았거든요. 사실 제 작업실에 식물이 없어도 돼요. 쓸모라고 하면 그렇지만, 필요가 없거든요. 근데 굳이 화분을 들여놓는 거거든요. 제가 좋아서. 굳이 들여놓은 거면, 잘 키워야 하는데 제가 잘 못 키우고 자꾸 죽이니까 아쉽고 미안하더라고요. 식물을 잘 키울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이 있을까 찾다가 관리가 쉬운 화분을 발견한 거죠. 매뉴얼에 따르면 스밈 화분은 한 달에 한 번만 물을 주면 돼요. 또 물이 부족한 게 눈에 바로 보이니까 물이 없으면 물을 채워주면 되고요. 물론 식물을 키우는 데 물만 필요한 게 아니라 온도나 습도, 통풍 등 신경 써야 할 게 많지만 다른 화분에 비해 상대적으로 관리가 쉽더라고요. 덕분에 아직까지는 큰 부담 없이 잘 키우고 있고요. 



스밈 화분의 매력이 있다면.

제가 만드는 가구들은 간결해요. 가구에서 제일 중요한 건, 기능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사람이 필요에 의해서 자신의 공간에 들여놓는 거니까요. 그래서 의미 없이 들어가는 디테일을 최대한 배제하고 기능에 충실한 실용적인 가구를 만듭니다. 그런 면에서 스밈 화분은 제가 만드는 가구와 결이 같아요. 기능에 충실하고 의미 없는 디테일이 없는 화분이죠. 또 직관적이고요. 겉화분이 투명한 것과 불투명한 게 있는데 저는 겉화분이 투명한 게 좋아요. 더 직관적이잖아요.



식물 키우는 것을 권하나요?

몇 개의 화분이 더해진 것이지만 아침에 작업실에 와서 불을 켤 때 느낌이 달라요. 무채색의 공간에 색감이 더해졌다고 할까, 온기도 생겼다고 할까요. 생기가 있고 따뜻함이 생겼습니다. 쓸모나 필요는 모르겠어요. 없어도 되지만 있으면 확실히 다르죠. 자신의 공간에 생기와 온도를 채워 넣고 싶은 분이라면 식물을 기르는 것을 권하고 싶어요. 생명이 있는 존재를 잘 기른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지만 스밈 화분이 있다면 조금 덜 귀찮을 거예요.





Interviewed with 이안
Edited by Tree Planet